자사고부터 의대 진학까지 뛰어난 성과를 이뤄낸 이혜인 학생! 어려서부터 눈높이수학, 영어, 국어, 사회는 물론 솔루니와 차이홍까지 여러 과목을 학습한 덕분이라고 하는데요. 매일매일 꾸준한 학습지 풀기로 공부 습관을 다지고, 올해 전남대 의대에 입학한 이혜인 학생의 공부비법을 소개해 드립니다.
 
  

 

 

 
 
 

이혜인 학생은 2017년도 입시에서 전남대와 영남대, 단국대 의대 3관왕을 달성했는데요, 자사고인 안산 동산고를 졸업하고, 중학교 때는 늘 전교 석차 10위 안에 드는 우등생이었습니다. 이혜인 학생을 두고 남들은 똑똑하다고 말하지만, 정작 스스로는 ‘노력파’라고 말합니다. 그 노력의 시작점으로 ‘눈높이학습’을 꼽았는데요, 이혜인 학생은 유치원 때부터 중학교 1학년까지 눈높이의 여러 과목을 학습했습니다. 초등 저학년 때는 공부에 도움이 된다는 걸 느끼지 못했지만, 고학년 때는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눈높이 학습지를 꾸준히 학습하다 보니 공부하는 습관이 생겼어요. 어릴 때는 일주일에 한 번씩 선생님이 오시는 게 부담스러웠지만 덕분에 항상 공부할 수 있었고, 숙제는 꼭 마무리 짓고 넘어갔기 때문에 성적향상은 물론 성실함까지 얻었다고 생각해요.”


 
 

 
 
 

초등학교 때 눈높이를 학습한 경험은 이후 중·고등학교에 올라가 더욱 빛을 발했습니다. 선생님과 수업을 하며 개념과 원리를 이해하고, 문제를 풀고, 틀린 문제를 확인하는 눈높이의 커리큘럼을 자연스럽게 익혔고 이를 바탕으로 스스로 공부하는 방법을 터득했습니다. 특히 다과목을 학습한 그는 과목별로 어떻게 공부하면 좋을지 머릿속으로 그릴 수 있었습니다. 눈높이 학습지의 모든 과목이 도움됐지만 그 중에서도 ‘눈높이수학’과 ‘눈높이영어’가 교과 공부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합니다.
 
 

“눈높이수학은 연산을 반복해서 학습해요. 어려서부터 문제를 많이 푼 덕에 계산이 빨라지고, 정확도 역시 높아졌어요. 고등학교 때는 눈으로만 봐도 문제를 풀 수 있을 정도로 연산문제에는 자신 있었어요. 또 눈높이영어 덕분에 리스닝은 따로 공부하지 않았어요. 듣기자료를 반복해 들은 덕분에 귀가 트였고, 기본기를 갖춘 덕에 미드도 자막 없이 볼 수 있어요. 이번 수능 영어가 굉장히 어려운 편이었는데 문제없이 잘 풀었어요.”

 

 

 


  
 

 


 

꾸준한 학습습관 외에 공부에 도움되는 것이 무엇인지 묻자 이혜인 학생은 망설임 없이 ‘책 읽기’라고 답했습니다. 독서는 배경지식을 쌓고, 지문 독해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국어 실력뿐만 아니라 공부 전반에 영향을 끼친다는 것인데요, 이혜인 학생이 독서에 관심 갖게 된 것은 논술 프로그램 솔루니를 시작하면서였다고 합니다.
 
 

“초등학교 5학년부터 중학교 2학년 때까지 학습하면서 책에 관심을 갖고, 글쓰기에 흥미를 느끼게 되었어요. 글쓰기는 특히 자사고 자기소개서를 준비할 때 큰 도움이 되었죠. 보통 책 서평 쓰기가 필수 항목인데, 솔루니로 공부한 것이 도움됐어요. 또 눈높이국어 시간에 배운 맞춤법은 물론 원고지 쓰는 법도 한 몫 했죠. 저는 이과생이라 글 쓰는 경험이 많지 않았는데도 논술 작성할 때 수월했어요.”


 
 
 
 
 
 
눈높이 후배들에게 전하는 자신만의 공부 비법은 무엇일까요? 이혜인 학생의 공부 노하우는 맞는 문제보다 틀린 문제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보통 맞힌 문제는 크게 동그라미를 치고, 틀린 문제는 조그맣게 표시를 하는데요, 맞혔더라도 자신이 잘 모르는 문제가 있다면 크게 표시를 해서 반드시 이해하고 넘어가려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아요. 이렇게 하면 나중에 고등학교에 가서도 공부에 큰 도움이 될 거예요." 

 

 

 

 

이렇게 ‘노력파’ 이혜인 학생은 올해 의대 진학의 꿈을 이뤘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 초반까지는 높은 성적을 유지했어요. 그런데 성적을 믿고 자만하다가 수능에서 고배를 마셨죠. 하지만 좌절하지 않고 ‘의대’를 목표로 다시 1년 동안 열심히 공부했어요. 매일 학습지를 풀면서 집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고, 공부한 만큼 성적이 나온다는 것도 경험으로 알고 있었죠. 그런 믿음 덕에 1년 더 도전할 수 있었어요. 결과적으로 눈높이로 다진 기본기 덕에 짧은 시간에 성적을 올릴 수 있었고요.”


 
이혜인 학생은 의사가 돼서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합니다.
 
 

“수능 공부를 하면서 박경철 의사가 쓴 「아름다운 동행」을 닳도록 읽었어요. 의사라는 직업의 인간적인 부분과 환자를 대하는 따뜻한 마음이 느껴져서 좋았어요. 저도 본과 4년 공부를 충실히 임하고, 적성을 찾아 멋진 전문의가 되고 싶어요.”


 
지금까지 눈높이 학습으로 공부습관을 다져 전남대 의대 합격의 꿈을 이룬 이혜인 학생의 공부비법을 들어봤는데요, 이혜인 학생이 지금까지 단계를 착실히 밟아온 것처럼 앞으로의 대학 생활도 성실히 임해 좋은 결실을 맺길 응원하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대교 2017.04.06 16:4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