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KYO 오늘의 세상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에 대해 알아보기

 

내일 8월 7일은 시기적으로 입추에 해당하는데요.

입추는 24절기 중 13번째 절기로 여름이 지나가고 가을이 왔음을 알리는 절후랍니다!

절기 상으로는 가을에 접어들긴 했지만 날씨가 더운건 어쩔 수 없는데요.

그럼 입추의 유래와 정의에 대해 살펴보도록 할까요?^0^

 

 

 

 

대교 오늘의 세상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

 

 

   입추의 정의

 

입추는 태양의 황도 상의 위치로 정한 24절기 중에 13번 째에 해당하는 절기입니다. 양력으로는 8월 8일 무렵이고,

음력으로는 7월인데요. 대서와 처서 사이에 있으며,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접어들었음을 의미하는 시기라고

할 수 있답니다! 입추부터 입동 전까지를 가을이라고 여기는 거죠.

 

 

 

   입추의 유래

 

<고려사>를 살펴보면 "입추는 7월의 절기이다... 초후에는 서늘한 바람이 불어온다. 차후에 흰 이슬이 내린다.

말후에 쓰르라미가 운다."라고 하였는데요! 이는 입추가 지난 후의 계절의 변화를 나타낸 말이랍니다^^

또 "입하부터 입추까지 백성들이 조정에 얼음을 진상하며 이를 대궐에서 쓰고, 조정 대신들에게도 나눠주었다."

라는 기록도 남아있는데요. 이 말은 입추까지는 날씨가 무척 더웠음을 알려주는 것이랍니다!

 

 

 

   입추의 내용

 

입추가 다가오면 벼가 한창 익어가고 맑은 날씨가 계속됩니다. 조선 시대에는 입추가 지나서 비가 닷새 이상 계속

되면 조정이나 각 고을에서 비를 멎게 해달라는 기청제를 올렸다고 하네요! 입추는 곡식들이 여무는 시기로 이날

날씨를 보고 점을 치게 되요. 하늘이 청명하고 만곡이 풍년이라 여겨 이날 비가 조금만 내리면 길하고 많이 내리면

벼가 상한다고 여겼답니다. 또 천둥이 치면 벼의 수확량이 적어지고 지진이 있으면 다음해 봄에 소와 염소가

죽는다고 생각했죠!

 

입추가 지난 후에 늦더위가 찾아오기도 하지만 밤에는 서늘한 바람이 불기 시작해요. 그래서 이때부터는 본격적

인 가을 준비를 시작하게 된답니다. 특히 김장용 무와 배추를 심어 김장을 대비를 하죠! 또 이 무렵 김매기가

끝나고 농촌도 한가해져 "어정 7월 건들 8월"이라는 말이 전국적으로 전해지게 되는데요. 이 말은 5월이 모내기와

보리 수확으로 바쁜 달임을 표현하는 "발등에 오줌 싼다."와 좋은 대조를 이루는 말이랍니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by 대교 2013. 8. 6. 1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