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이란 단순한 체중의 증가뿐만이 아닌, 체내에 지방조직이 과도하게 축적돼 나타난 과체중이나 이로 인한 대사 장애를 동반하는 질환을 뜻하는데요, 유아기의 비만은 첫돌이 지난 후부터 아기의 움직임과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대부분 사라지지만, 일부의 경우 비만이 지속되기도 하고, 정상으로 돌아갔다가 초등학생 시기에 재발하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문제는 소아비만의 75~80%가 성인비만으로 이어진다는 점인데요, 이 외에도 소아비만은 성장호르몬 분비를 저해시키기 때문에 특히 여자아이들의 사춘기를 앞당겨 성장 가능 시기를 단축시킴으로써 성장을 방해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비만이 나타나기 쉬운 학령기 아동이나 청소년들은 비만 예방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 및 관리가 필요합니다. 오늘은 우리아이 성장의 빨간불 소아비만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소아비만은 성별, 연령별(유아기에서 사춘기까지), 신장별 표준체중(50 백분위수)을 표준체중으로 비만도를 계산하여 20% 이상인 경우를 말하는데요, 20~30% 이상일 경우 경도 비만, 30~50% 이상일 경우 중등도 비만, 50% 이상일 경우 고도 비만으로 분류합니다.








소아비만은 명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단순성 비만´과 특별한 원인 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는 ´증후성 비만으로 나눌 수 있는데요, 소아비만의 99% 이상이 단순성 비만에 해당합니다. 단순성 비만의 소아는 같은 연령대에 비해 키가 평균이거나 약간 큰 것이 특징인데요, 단순성 비만은 대개 과도한 열량 섭취, 운동 부족, 유전적 요인, 환경적 요인 등을 주요 원인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증후성 비만이란 다른 질병으로 인해 2차적으로 발생하는 비만을 말하는데요, 따라서 비만 치료를 위해서는 비만의 원인이 되는 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증후성 비만은 전체 비만의 약 1% 미만으로 그 빈도는 아주 드물게 나타나는데요, 비만아의 키가 5백분위수 미만이거나, 정신발달의 지연, 신경계 이상, 외성기 기형 혹은 외부 기형 등의 이상소견이 있으면 증후성 비만의 가능성이 크다고 볼 수 있으며, 증후성 비만의 원인에는 다음과 같은 질환들이 있습니다.

    중추성 비만

뇌종양, 뇌 외상, 뇌염 등의 후유증으로 인해 뇌의 식욕 조절 부위(시상하부)의 장애로 식욕이 과잉 증가하거나, 포만을 느끼는 중추 작용의 이상으로 포만감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

 

    내분비성 비만

부신 피질, 갑상선, 성선 등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과잉 혹은 부족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 갑상선 기능 저하증, 고인슐린혈증, 성장호르몬 결핍증, 쿠싱증후군 등

 

    유전성 비만

프레더-윌리(Prader Willi) 증후군, 바르데-비들(Bardet-Biedl) 증후군, 터너(Tuner) 증후군, 알스트롬(Alstrom) 증후군 등







소아비만은 영아기, 5~7, 사춘기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50% 이상이 6세 이전에 시작되는데요, 생후 1년 가량이 되면 체지방률이 25~26%까지 증가하면서 토실토실하고 비만해 보이지만, 첫 돌이 지나면서부터 움직임과 활동이 활발해짐과 동시에 대부분 정상 체형으로 돌아옵니다.


하지만 지나치게 살이 찐 아이의 경우 유아비만으로 진행되기도 하는데요, 1세부터 6세까지는 체중에 비해 키가 상대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기 때문에 정상 체형이 되지만, 3세경부터는 비만에 주의해야 합니다.


6세부터는 체중이 키보다 빠르게 증가하기 때문에 다시 체지방이 증가하게 되는데요, 4세에서 11세 사이에 시작된 비만의 대부분은 성인비만으로 진행돼 고도비만이 되는 경우가 많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활동량이 거의 없는 돌 이전에는 아이가 포동포동해 보이는 것이 정상인데요, 걷기 시작하는 두 돌 이후부터는 활동량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살이 빠지게 됩니다. 하지만 3세 이상부터 아이가 비만이라고 생각이 된다면 소아비만 클리닉을 찾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6세가 넘은 아이가 비만이라면 수영과 조깅 등 유산소운동을 하는 게 좋은데요, 아이들은 힘든 운동을 하면 쉽게 지칠 수 있으니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배드민턴이나 자전거 타기 등으로 재미있게 운동을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족들이 매일 TV 보기를 즐기거나 움직이는 것을 싫어한다면 자연스럽게 아이도 그러한 습관을 가질 수 밖에 없는데요, 온 가족이 TV를 보던 시간에 공원에 나가 산책이나 운동을 하고, 야식을 자주 먹었다면 이제 야식을 끊고 건강한 식단을 먹는 것 등으로 도움을 줘야 합니다.





소아비만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부모님의 노력이 필요한데요, 살코기, 생선, 닭고기, 야채 등을 활용한 저지방 조리법을 통해 아이에게 건강한 식단을 제공해줘야 합니다. 또한, 간식을 좋아하는 아이에게는 간식 대신 과일이나 견과류 등을 준비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오늘은 아이들의 성장 발달에 악영향을 미치는 소아비만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성장기 아이들에는 영양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어른들의 과도한 방법을 이용해서는 안 됩니다. 무리한 방법으로 급격하게 살을 빼기 보다는 천천히 식사량을 조절하고 건강한 식단을 섭취하며 운동을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단순히 다이어트를 하기 위해서가 아닌, 온 가족이 한마음으로 운동을 하거나 식단을 조절하는 것이 소아비만은 물론 가족관계를 돈독히 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 꼭 기억해 주세요~! ^^





 





by 대교 2016. 9. 29. 14:07
  • 2016.10.11 16:2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