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진. 영화 평론가로 유명한 그는, 기자라는 직업을 가졌던 그 시절부터 자신의 취향을 드러내는 일을 해 왔다. 평론가들에게 객관적인 시선을 요구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사람에게 취향이라는 것이 있는 한 평론은 결국 주관적일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다만, 주관적인 취향을 바탕으로 대상을 바라보되 최대한 균형 잡힌 시선으로 봐주길 바랄 뿐.

그렇게 자신의 취향을 바탕으로 하는 일을 하는 그가 정말로 제대로 자신의 ‘好’를 100% 반영하는 책 「밤은 책이다」 를 출간했다. 전 직장이던 신문사에서 영화 관련 기사를 쓰던 그 때부터 영화 관련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라디오 DJ를 하는 지금까지 그와 영화는 결코 분리될 수 없는 사이였다.

 

그래서 그 동안 출간한 몇 권의 책들은 모두 영화와 연결되어 있었다. 그런데 이번엔 영화가 아닌 책을 이야기한다. 책과 관련된 책을 출간한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가장 궁금했던 것은 역시 그의 책에 대한 취향이었다. 

누군가에게 관심이 가기 시작하면, 그 사람과 관련된 여러 가지들이 궁금해진다. 어디에 사는지, 뭘 하는지, 뭘 먹는 지 같은 것처럼 사소하면서도 구체적인 정보들도 그렇지만 특히 그 사람이 머무는 공간, 더 정확하게는 책이 꽂혀있는 곳 서재가 궁금해진다.

그가 선택한 책을 보면 그를 좀 더 알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다. 책을 고르는 취향을 알고 나면 일면식이 있는 사이이든, 나만 일방적으로 아는 사이이든 한결 가까워진 느낌이 든다.

책에 대한 그 사람의 그 취향은 그의 생각과 관심사가 어디로 향해있는 지를 알게 하는 가장 정확한 잣대이니까.  그래서 이 책을 읽고 나면 영화 평론가뿐만 아니라, 라디오 DJ등의 역할을 하며 대중적으로 은근히 지지 받고 있는 그를 좀 더 잘 알게 될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최근 1년 간 라디오를 진행하며 직접 쓴 원고를 DJ로서 낭독했던 원고를 바탕으로 한 이 책은  「혼불」  같은 소설에서 「총,균,쇠」 같은 인문서까지 다양한 분야의 총 76권의 책들의 구절과 그에 대한 저자의 단상이 기록되어 있다. 작가의 말을 통해 이 책을 활자와 전파를 매개체로 삼아 세상에 말을 거는 방식이라고 밝히고 있을 정도이니 그에게 책은 좋아한다는 표현으로는 부족한 그 이상의 존재인 것 같다. 책을 정말 사랑한다면 문자의 형태로 책에 박혀 있는 지식이나 서사뿐만 아니라 책의 냄새, 책의 감촉, 책을 파는 공간, 책에 서린 정신 등등 책에 관련된 모든 것을 사랑할 수 밖에 없다고 믿는다 하는 그에게 책은 일상이고, 세상이다. 이 책을 통해 그는 그토록 사랑하는 책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자신이 보고 느끼는 세상으로 초대한다. 책의 구절이 주는 사색, 그 사색이 주는 즐거움을 절절히 전파하면서.

인용한 책들의 면면을 보면 확실히 러시아 작가, 영미권 작가, 일본, 한국 작가까지 다양한 나라의 문학 작품들이 많은 편이고 간혹 본인이 쓴 책도 보인다. 흔히 고전이라 불리는 책들도 있고, 영화와 관련된 책들도 있다. 이렇게 다양한 책의 구절들을 인용하기까지 그가 책과 함께 보냈을 시간을 생각해보면 그의 말처럼 그는 책의 모든 것을 사랑하는 것임이 틀림 없다.


이 책은 그렇게 ‘책’에 대한 기록인 동시에 ‘밤’에 대한 찬가이기도 하다. 주로 밤에 깨어 활동하고 새벽 해가 뜨면 잠 드는 야행성 생활을 하는 저자는 밤의 어렴풋한 공기 속에서 꺼내 들었던 책들과 그 책이 주는 잔상을 잔잔하게 풀어놓았다. 감성적인 생각들이 담겨있으나 감정 과잉은 없고, 삶에 대해 고민하고 돌아보게 하지만 훈계하려고 들지는 않는다. 그렇다고 단순하게 책 소개와 설명으로만 끝내는 얄팍함을 보이지도 않는다. 적정선을 지키며 적당히 이야기할 줄 아는 미덕을 발휘할 줄 아는 것이 이 책이 가장 좋은 점이다. 
  

 

 

 

 

 긴 밤, 쉽게 잠들지 못 할 때 꺼내 들었던 책이 누구나 한 권쯤은 있을 것이다. 두껍고 지루한 책이라 펼치자마자 잠이 들게 해준 책도 있을 것이고, 오히려 뒷부분이 궁금하여 다 읽느라 밤을 지새우게 만든 책도 있을 것이다. 어떤 방식으로든 적막하고 고독한, 오롯이 혼자인 것만 같은 기분이 드는 밤을 함께 채워준 책은 쉽게 잊혀지지 않는다. 

불면의 밤을 보내는 이들에게 기꺼운 마음으로 소개해주고 싶었던 책들을 모은 이동진의 「밤은 책이다」는 이제 그 자체로 잠 못 이루고 뒤척이게 되는 밤 꺼내 읽고 싶은 책, 그리고 불면으로 힘들어하는 누군가에게 읽어주고 싶은 책이 될 것 같다. 밤은, 책이다. 라는 제목처럼.


* 글은 대교 리브로 웹진 부커스에 소개 된 이예지<whoyouaki@libro.co.kr>님의 글입니다.
   리브로 웹진 부커스에서는 여러 작가들의 다양한 연재 작품과 재미있고 다양한 책 소식들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리브로 웹진 : http://www.libro.co.kr/Main/Webzine.aspx
원문 바로가기 :
http://www.libro.co.kr/Webzine/WebzineContent.aspx?wzcode=0201&aid=15907




by 대교 2012. 1. 14. 08:30
  • 셀프액션 2012.01.14 10:07 ADDR EDIT/DEL REPLY

    밤에 잠을 잘자는데도 읽어보고싶어지네요^^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

    • 대교 2012.01.16 09:40 신고 EDIT/DEL

      저 역시 밤에 잠을 잘 자는데도, 왠지 이 책 소개를 봤을 때 밤에 읽어보고 싶은 책이었어요^^

  • Zoom-in 2012.01.14 10:48 ADDR EDIT/DEL REPLY

    읽었던 서평을 모은 책이네요.
    어찌보면 책에 대한 느낌이 한정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 대교 2012.01.16 09:41 신고 EDIT/DEL

      분명 그런 점도 있겠죠~^0^
      하지만 왠지 어떤 책을 , 어떤 느낌으로 받아들였는지 궁금하게 만드는 것 같아요^^

  • 씩씩맘 2012.01.14 11:16 신고 ADDR EDIT/DEL REPLY

    저는잠이안올때책읽으면뒷이야기가궁금해서잠이더안오는케이스예요ㅎㅎ

    • 대교 2012.01.16 09:41 신고 EDIT/DEL

      후후 씩씩맘님~ 무적 집중력이 좋으신가봐요. 전 읽다가 졸려우면 그냥 그대로 뻗어 잠들거든요. 그리고서 아침에 일어나면 잠들기 직전에 일었던 부분은 잘 기어이 안나서 다시 읽는 편이예요^^

  • 일상속의미학 2012.01.14 11:31 ADDR EDIT/DEL REPLY

    책읽는습관을좀 들여봐야할텐데 너무 제생각만하고있는듯합니다 ㅋ
    밤에 책을읽다보면 하루가 정리될거같다는 느낌도 드는군요
    잘봤습니다^^

    • 대교 2012.01.16 09:42 신고 EDIT/DEL

      저도 올 2012년에는 좀 더 책 읽는 습관을 만들려고요^^ 정말 말씀하신대로 밤에 책을 읽다보면 하루 정리도 되고, 뭔가 마음을 차분하게도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 아레아디 2012.01.14 12:26 ADDR EDIT/DEL REPLY

    잠시 들럿다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 대교 2012.01.16 09:43 신고 EDIT/DEL

      아레아디님도 주말 잘 보내셨나요^^ ?

  • 생활의 달인 2012.01.14 13:39 신고 ADDR EDIT/DEL REPLY

    한번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 대교 2012.01.16 09:43 신고 EDIT/DEL

      네^^ 생활의 달인님에게도 깊은 밤에~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책이 되었으면 해요^^

  • +요롱이+ 2012.01.14 14:13 신고 ADDR EDIT/DEL REPLY

    새해에는 책 정말 열심히 읽으려 했는데 왜 생각처럼 안될까요..ㅜㅜ
    잘 보구 갑니닷..!!

    • 대교 2012.01.16 09:44 신고 EDIT/DEL

      아직 2012년이 시작된지도 얼마 안됐는데요 뭘~~^^ 지금부터 시작하셔도 충분 할 것 같은데요^^

  • 진율 2012.01.14 18:10 신고 ADDR EDIT/DEL REPLY

    책꼭 봐야 하는데,
    몸은 베개로 향하네요 ^^
    즐거운 주말 되세요~!

    • 대교 2012.01.16 09:45 신고 EDIT/DEL

      하하 그 심정 정말 이해해요^^ 퇴근하고 밥먹고, 씻고 이러다보면 저절로 몸은 베개로 향하는 것 같아요^^~

  • 꽃보다미선 2012.01.14 21:34 ADDR EDIT/DEL REPLY

    책보다 날샌적이 언젠지 까마득하네요. ^^;

    • 대교 2012.01.16 09:46 신고 EDIT/DEL

      하하~ 저도 책보다 날샌적을 떠올려 보라고 하면~ 무너가 어렴풋하네요. 지금은 체력이:::
      아~ 그래도 생각만해도 두근거리네요. 책을 읽다 보니 어느새 새벽이 오는 그러 날...^^

  • 코리즌 2012.01.15 12:10 ADDR EDIT/DEL REPLY

    책 리뷰글을 보니 일고 싶어지는군요.
    감사합니다.

    • 대교 2012.01.16 09:47 신고 EDIT/DEL

      그쵸? 꽤 끌리는 책이죠 ^^ 특히~잠이 안오는 그런 밤에 읽어 보고 싶은 책이예요^^

  • 워크뷰 2012.01.16 03:41 신고 ADDR EDIT/DEL REPLY

    밤은 책이다 제목이 마음에 듭니다^^

    • 대교 2012.01.16 09:47 신고 EDIT/DEL

      맞아요. 왠지 책 제목 만으로도~ 잠이 안오는 그런 밤에 읽어 보고 싶은 책이죠^^

  • 일상속의미학 2012.01.16 08:14 ADDR EDIT/DEL REPLY

    잠시들렀다갑니다
    활기찬월요일되시길^^

    • 대교 2012.01.16 09:48 신고 EDIT/DEL

      주말 잘 보내셨나요? 일상속의미학님도 활기찬 한 주 맞이 하시길 바랄게요^^

  • 참새 2012.01.16 08:14 ADDR EDIT/DEL REPLY

    어렴풋한 밤공기에 주로 활동하다보면
    무척 사색적이 될 거 같아요. ^^

    • 대교 2012.01.16 09:48 신고 EDIT/DEL

      아~ 밤공기라는 말 무척 좋네요^^
      정말 밤공기는 사람을 사색적으로 만들죠^^

  • 해우기 2012.01.16 15:11 ADDR EDIT/DEL REPLY

    예전에는 분명 책을 읽기위해..밤을 많이 보냈습니다...
    어느순간....의미없이 텔레비젼을 멍하니 바라보는데 시간을 보내지만요....

    새벽이라는 시간을 사랑하던 사람이....
    이제는.....뭐....너무 게으른 인간으로.... ㅠ

    • 대교 2012.01.16 15:30 신고 EDIT/DEL

      저도그래요.ㅠ 예전에는 정말 책도 보고, 라디오를 들으면서 밤을 지샌적 있는데..
      요즘은 tv에서 하루종일 방송도 해주고, 못본 프로는 다시보기 이용해서 언제든지 볼 수 있으니.. 자기 직전까지 그냥 의미 없이 tv를 틀어 놓는 것 같아요..ㅠ

      아.. 이런 무의미한 짓 올해는 좀 줄여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