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관상 두 눈을 똑바로 유지하지 못하는 '사시(斜視)' 환자는 절반 이상이 9세 이하 소아로 분석되고 있어요. 소아 사시는 생후 6개월부터 3세를 전후해서 증상을 보이기 시작하고, 6~8세 무렵부터 발현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아이들의 시력은 늘 예의주시하며 관리해주는 것이 좋은데요. 오늘은 왜 소아 사시를 조기에 발견해야 하는지 소아 사시가 미치는 영상을 짚어보고, 소아 사시의 초기 증상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려 해요.







아기의 눈은 태어난 직후, 밝고 어두운 것 정도만 구별할 수 있던 상태에서 점차 성장하여 시력과 시기능이 발달 형태를 갖추게 돼요. 만 3~4세가 되면 대략 0.5 시력에 도달하고 그 이후 7~8세까지 시력이 계속 발달하는데요. 이 시기 동안 근시, 원시, 약시 등으로 인한 불분명한 망막상이나 사시 등의 이유로 적절한 시자극을 받지 못하면 결국 정상시력을 얻지 못하게 돼요.


특히나, 우리의 눈은 항상 양쪽 눈의 시선이 공통적으로 주시하는 물체를 향하고 있어야 하는데요. 하지만 사시가 발생하면 어떤 물체를 바라볼 때 시선이 똑바르지 않고 한쪽 눈의 시선 방향이 나머지 한쪽과 다르게 돼요. 사시는 정상적인 교정 시력이 나오지 않는 '약시'를 유발하는 데요. 사람의 시기능은 보통 9~10세 이전에 완성되기 때문에 이 전에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영구적인 시력 이상이 나타날 수 있어 조기 발견이 중요해요.





사시는 눈동자가 돌아가는 방향에 따라 밖으로 향하는 외사시, 안으로 몰리는 내사시, 위아래로 향하는 상사시와 하사시로 나뉘어요. 


원시로 인한 유·소아의 내사시는 2~3세 사이에 주로 발생하는데요, 사물을 잘 보기 위해 노력하다 보면 주시하는 눈은 물체를 보지만 주시하지 않는 눈은 안으로 몰리게 되는 상태예요. 초기에는 이러한 내사시가 간헐적으로 나타나지만 시간이 지나면 영구적인 사시로 고정될 수 있어 조기에 교정용 안경을 착용하는 등 교정이 필요해요. 유아 내사시는 수술로 치료가 가능하며 보통 두 살 이전에 치료하는 것이 좋은데요, 원시가 있다고 모두 내사시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생후 6개월 이전의 영아 내사시는 약시가 될 확률이 높으므로 조기 치료가 필요해요.


외사시는 평상시에는 괜찮아 보이지만, 피곤하거나 초점 없이 멍하게 허공을 응시하면 나타나고, 눈을 깜빡이면 다시 정상으로 되돌아가는 것이 대부분이에요. 외사시는 주로 어린 나이에 발생하지만 빠르면 1세 전후에도 나타날 수 있는데, 간헐성 외사시는 우리나라 어린이들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사시예요. 이 증상은 양쪽 시력이 다른 경우에 발생하기 쉽고 가족력이 원인인 경우가 많아요. 외사시는 방치할 경우 사시각이 점점 커지기 때문에 시선을 고정해 두 눈으로 물체를 보게 하는 방법으로 교정을 진행해요.







출생 직후 첫 몇 주간은 눈 위치가 다양할 수 있어 생후 6개월은 지나야 사시에 대한 평가가 가능해요. 그 이후에는 아래와 같은 증상으로 소아 사시를 의심해볼 수 있어요.


​- 생후 6개월이 돼도 눈을 잘 맞추지 못하는 경우

- 눈을 자주 비비거나 깜박거리는 경우

- 고개를 옆으로 기울여 사물을 보는 경우

- 눈의 초점이 일반적이지 않은 경우

- 밝은 빛을 눈 부셔하는 경우

- 두 눈의 시선 방향이 다른 경우

- 한쪽 혹은 양쪽 눈꺼풀이 눈에 띄게 처져 있을 때

- 한곳을 가만히 주시하지 못하고 눈동자가 흔들릴 때

- 미숙아였거나 눈에 관련된 질환의 가족력이 있을 때


아이의 시력은 자라나면 좋아진다 생각하여 이러한 증상을 가볍게 지나치는 경우가 많은데요. 만약 아이가 위 증상 중 두 가지 이상의 증상을 보인다면 안과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시는 것을 권해 드려요.







아이의 눈을 건강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이 중요한데요. 책을 볼 때에 책과 눈의 거리는 35~40㎝를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엎드리거나 누워서 보지 않게 지도해야 해요. 실내 조명은 100~200룩스 밝기 정도로 맞춰두고, 눈에 직접 비추지 않도록 하세요. 또, 실내에 그림자가 많이 드리워지지 않도록 해주세요. 실내생활만 하기보다는 야외 활동도 적절히 하는 것이 눈 건강에 도움이 된답니다. 특히 야외에서 활동하면 멀리 있는 사물을 자연스럽게 바라볼 수 있어 시력 발달에 효과적이에요. 또, 산과 나무 등 초록색을 보는 것은 눈 건강을 지키는 데 큰 도움이 된답니다.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자외선 차단효과가 있는 선글라스를 씌워주세요. 이 외에도 결막과 각막을 보호해주는 비타민A, 눈의 피로를 해소해주는 비타민 C, 시신경 자극과 망막 기능 유지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 등이 풍부하게 함유된 식품을 섭취하면 더욱 좋겠죠?



이렇게 소아 사시를 주제로 학부모님들이 꼭 살펴봐야 할 점들을 안내해드렸는데요. 소아 사시는 유전적으로도 발생할 수 있지만 후천적인 요인으로도 쉽게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부모님들이 항상 아이를 잘 주시해서 체크해주셔야 한다는 점을 기억해 주세요~!


by 대교 2018.07.24 10:0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