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교 공식블로그를 찾아주신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은 어린이 변비를 주제로 이야기를 들려드리려 해요. 아이가 변을 보는 것을 만약 두려워하고, 힘들거나 아파한다면 이는 전형적인 어린이 변비 증세라 생각하시면 되는데요. 오늘은 그 원인을 짚어보고, 어떻게 치료·개선해야 할지 살펴보도록 할게요.





어린이 변비의 90% 이상은 특정 질환이 동반되지 않은 기능성 변비랍니다. 기능성 변비란 장의 구조나 기능에 이상이 없는 상태에서 배변습관 등의 이상으로 생기는 2차적인 변비인데요. 이는 대변이 단단해서 배변할 때 아프거나 힘든 증상이 이어지고, 이로 인해 아이가 지속적으로 배변을 참게 되면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아요. 기능성 변비가 지속되면 장의 감각수용기가 무뎌지고 이로 인해 직장이 이완되는 현상이 일어나면서 점점 배변이 어려워지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해요.







최근에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 단체생활을 시작하는 나이가 점점 빨라지고 있어요. 그러다 보니 이른 나이에 배변 훈련을 시키는 집이 많은데요. 부모가 배변 훈련을 너무 엄격하게 시키는 경우 변을 보는 것에 대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아이가 대변을 참으면서 기능성 변비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어요. 이 외에도, 단체생활을 시작하면 낯선 환경에 긴장하면서 받은 스트레스로 인해 배변을 참고, 이것이 반복되면서 변비의 원인이 되기도 해요.







서구화된 식습관도 변비의 원인 중 하나랍니다. 변비는 섬유질과 수분, 지방의 섭취 부족과 운동 부족으로 인해 생겨나는데 특히 음식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요. 편식을 많이 하고 특히 야채를 잘 먹지 않는 아이들은 섬유질과 수분 섭취가 부족해지면서 변비 증상을 보여요. 또, 아이가 밥 먹는 것을 거부하는 경우 안타까운 마음에 우유나 두유를 먹이는 부모들이 많은데요. 식사량을 제대로 채우지 않는 경우에도 변비가 생길 수 있답니다.








아이가 변비에 걸리지 않으려면 평소 대변을 참지 않는 것이 중요해요. 집에서는 물론,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도 대변이 마려우면 곧바로 화장실에 가야 한다고 알려주세요. 간혹 놀이에 집중하거나, 유치원 화장실이 익숙하지 않아 대변을 참는 경우도 있는데 변을 보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건강을 위해 필요한 것이니 참지 말라고 알려 주세요. 어떤 아이들은 밖에서 변을 보는 것을 부끄럽다고 여기기도 하는데요. 이 역시 부끄러운 행동이 아니라 누구나 변을 보는 것이며 당연한 것임을 설명해 주세요. 




변비를 예방하고 치료하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식생활을 바로잡는 것이에요. 하루 세끼를 규칙적으로 먹어야 하며 적당량의 식사를 해야 해요. 이때,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와 과일이 풍부한 식단을 유지해 주세요. 밀가루 음식은 장을 건조하게 만들므로 가급적 먹이지 않는 것이 좋으며, 물은 하루 6잔 정도를 주기적으로 조금씩 마시도록 해주세요.






간혹 어린이 변비를 해소하기 위해 관장을 시도하는 부모들이 있는데요. 의사의 진단 없이 보호자가 임의로 관장을 자주 해서는 안 돼요. 관장은 근본적인 치료법이 아니며, 그 과정이 고통스러운 기억으로 남기 때문에 아이의 기능성 변비를 오히려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에요. 게다가 잦은 관장은 장무력증을 유발시켜 자립적으로 대변을 보는 것을 방해할 수 있어요. 관장보다는 30~35도 정도의 따뜻한 물속에서 항문 괄약근을 이완시켜주는 좌욕을 진행하면 변비를 해소하는 데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답니다. 아이가 목욕할 때 따뜻한 물에서 다리를 꼰 자세로 무릎을 세워 10~15분 정도 앉혀 놓으면 항문이 부드러워져 변을 보기 쉬워져요.







현미밥, 푸른 잎 채소, 과일 껍질 등 섬유질이 많은 음식을 챙겨주는 것이 좋아요. 섬유질은 변을 형성하고 장 운동을 통해 배변 활동을 원활하게 해준답니다. 반대로 아이스크림, 밀가루 과자, 청량음료 등 섬유질이 적은 음식은 섭취를 삼가야 해요. 또, 과일 중에서도 바나나나 감 등 대변을 단단하게 만드는 '탄닌' 성분이 함유된 식품은 변비에 오히려 좋지 않으니 피해주시길 바라요. 


이 외에도 유산균제를 복용하는 것도 장기적으로 변비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는데요. 유산균제는 1년 이상 매일 꾸준히 복용하면 장을 건강하고 튼튼하게 만들 수 있어요. 유산균제를 먹으면 당장 변비가 해결될 것이라 기대하기보다는, 점차 장 건강을 개선해나간다는 생각으로 먹으면 좋을 것 같아요. 간혹 제품의 맛과 생산성을 올리기 위해 사용하는 D-소르비톨, 수크랄로스, 스테아린산마그네슘 등의 화학첨가물을 넣은 유산균도 있으니 성분을 꼼꼼히 확인하시길 바라요. 이러한 화학첨가물은 장기간 섭취하면 오히려 영양소 흡수를 방해하고 구토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답니다. 




이렇게 어린이 변비의 원인을 짚어보고 치료방법을 소개해드렸는데 잘 살펴보셨나요? 어린이 변비는 치료 후에도 생활습관을 고치지 않으면 다시 재발하거나 장기간 지속되는 경우도 있어요. 때문에 평소 식습관을 잘 길들이고 대소변 가리기를 너무 일찍 시작하거나 강요하지 말아야 해요. 간혹 아이가 배변을 못하더라도 화장실을 가는 것 자체를 칭찬해주시고, 여유로운 마음과 인내심을 지니고 아이를 대해주시길 바라요. ^^





<대교 공식 SNS 채널이 더 궁금하다면?>


   




by 대교 2018. 12. 6. 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