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제일 쉬웠어요“, ”공부가 너무너무 재미있어요“ 라고 외치는 학생들은 별로 없을 겁니다. 저 역시도 그랬고요. ^^::

학생들에게 공부는 역시 재미없고 힘든 일이죠. 특히 자신이 싫어하는 과목에 대해서는 더더욱 공부하기도 싫고, 수업을 듣고 있으면 마치 외국어를 듣는 듯하기도 하고, 잠이 솔솔 오기도 하죠^^::

싫기도하고, 어렵기만한 공부! 그렇다고 피할 수는 없죠! 꼭 해야되는 거라면 피하지 말고, 싫다고 스트레스 받지 말고 극복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지난 2011년 대교 자기주도학습 은상을 탄 차민해 학생은 ‘수학’이 너무 싫었다고 합니다. 고등학교에 올라가서도 도저히 수학을 배우는데 적응 할 수도 없었고, 따라가기 너무 힘들어했었죠. 그런데도 이를 극복하고 공부해서 원하는 대학교에 갈 수 있었던 그녀!

그녀의 수학 극복기를 들어보시겠어요?






대교 자기주도학습 장학상 수상 수기

<너무 싫었던 수학나의 수학 극복기>

 

차민해(서울대학교  2학년)





저는 어렸을 때부터 수학을 몹시 싫어했습니다.

유치원을 다닐 때 월간 학습지인 아름아리를 했는데,그때도 수학만 쏙 빼 놓고 풀 정도였으니까요. 눈높이 시리즈로 공부할 때도 국어영어한문 등은 엄마가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잘 했지만유독 수학은 너무 싫어서 엄마한테 혼이 나면서도 매번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똑같은 유형의 문제를 반복해서 푸는 게 저한테는 너무 지겨웠지요.

그래서 몰래 답지를 베껴보기도 하고교재를 침대 밑에 숨겨놓기도 하고부모님께서 어린이날 선물을 물어보시면,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눈높이수학을 끊어달라고 했습니다.
결국이 일로 수학을 끊어주라는 아빠와 못 끊는다는 엄마 사이에 부부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는데결국 엄마의 승리로 저의 소원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당연히 그 후에도 저의 눈높이 학습은 계속 됐고
초등학교 내내 공부는 잘 하는 편이었지만수학 만큼은 교재가 쌓여가는 걸 어쩔 수 없었습니다.

중학교는 대안학교에서 공부했는데그곳에서는 미국식으로 수업을 했고수학 시간도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무엇보다도 제일 좋았던 것은 계산기를 수학시간에 사용할 수 있었던 것이었습니다그래서 연산이 느려도 괜찮았고그것을 핑계로 수학 교재는 쌓아 둔 채 거의 풀지 않게 됐습니다.


그러다 일반 고등학교에 진학했는데
고등학교에 가보니 상황은 180도 달라졌습니다다른 과목에 비해 수학 성적이 형편 없이 낮은 것은 물론이고, 3년 내내 계산기만 사용하다 보니 두 자리가 넘어가면 암산도 못 하고일일이 써서 해야 할 정도로 계산력이 떨어졌으며그나마 빨리빨리 하지 못해 얼마나 당황스러웠던지요.

상황이 이렇다 보니 기초 연산문제에서 틀리기 일쑤였고암산이 안 되니 문제를 푸는 데에 시간이 너무 많이 걸려 매번 제한시간 안에 문제를 다 풀지도 못했습니다당연히 수학 점수는 엉망이었죠. 하지만저는 이러한 상황을 인정하고 싶지 않았습니다그래서 기초의 중요성을 무시하고계속해서 고등과정 수학공부만을 해 왔습니다.


그렇게 시간은 흘러갔고
공부 시간의 대부분을 수학 공부에 투자했지만수학성적은 도통 오를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다들 저에게 수학 때문에 좋은 대학에 못 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당연히 점점 애가 타기 시작했고저는 결국 사실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 때 제 상황을 고민하시던 엄마는 과감히 초등학교 1학년 과정 연산부터 다시 시작하는 게 좋겠다고 하셨습니다저는 말도 안 된다 고 펄쩍 뛰었지만엄마는 기초 연산만큼 중요한 것이 없다며 저를 설득시키셨습니다

다음 날부터 저는 야간 자율학습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밤 11시부터 시간을 재며 기초 연산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속도가 너무 느려 초등 1학년 과정조차 제한시간 내에 다 풀지도 못했고답도 많이 틀렸습니다부끄럽고 속상한 마음에 그만두고 싶기도 했고계속 똑같은 문제를 반복해서 풀어야 한다는 것이 어렸을 때처럼 지겹게만 느껴졌습니다그러나 이번에는 포기할 수가 없었습니다어느 날은 하루에 다섯 권도 풀었습니다너무나 마음이 급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한 달 가량을 연습하고 나니 확실히 기본적인 계산 속도가 빨라지기 시작하면서 정확성도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공부할 과목이 너무 많아 늘 시간이 부족했지만이제 연산풀이 만큼은 포기할 수가 없었습니다이렇게 고2까지 꾸준히 하다 보니 연산에서 오답이 없어졌고자연히 수학성적도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오르는 점수를 보고 나서야 수학에서 반복학습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되었고그때서야 엄마가 왜 그렇게 부부싸움을 하면서까지 눈높이수학을 시키셨는지 알 것 같았습니다.

결국 저는 수능시험에서 제 생에 최고의 수학점수를 받았고서울대학교에 합격했는데그때 그 감격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아마 그때 기초를 무시하고 계속 고등수학 공부만 고집했더라면 지금의 제가 있을 수 있을까요이제 저는 후배들을 만나면언제나 연산!기초 연산의 중요성을 침이 마르도록 강조하고 다닌답니다.








by 대교 2012. 1. 11. 15:00
  • 씩씩맘 2012.01.11 15:56 ADDR EDIT/DEL REPLY

    우와~ 수능에서 더 좋은 점수를 받다니
    대단하군요. ^^

    • 대교 2012.01.11 18:32 신고 EDIT/DEL

      보통 공부를 고등학교때 시작하는 것을 늦는다고 생각하는데, 이런 글을 보면 충분히 고등학교때도 점수를 많이 올릴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것 같아요^^

  • 롤패 2012.01.11 16:22 ADDR EDIT/DEL REPLY

    오....좋은 결과보다 그 과정속에 노력이 정말 대견스럽군요.
    기초 지식은 무엇보다 중요한데 저희는 너무 앞서가는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

    추신) 계산기 좀 쓰게해주세요. ㅠㅜ

    • 대교 2012.01.11 18:34 신고 EDIT/DEL

      맞아요^^ 고등학교들어와서 수학이 어렵고 싫다고 느껴졌을 때 포기하지 않고, 기초부터 차근차근 공부 한 것이 '결과'로 다가온 거죠^^ 정말 대견스러워요~

      그나저나 계산기.. 저 역시 계산기를 쓰게 해줬으면 좋겠어요. 공식을 외우고 손으로 푸는 것 만큼 계산기를 올바르게, 정확하게 사용하는 것도 무척 중요한데 말이죠ㅠ

  • 핑구야 날자 2012.01.11 18:10 ADDR EDIT/DEL REPLY

    우리 아이들도 자기 주도형 학습때문에 열심히 알아보고 세미나도 참석했다는...

    • 대교 2012.01.11 18:35 신고 EDIT/DEL

      핑구야 날자님 포스팅에서 만난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 왠지 자기주도학습 잘 할 것 같은데요^^ 거기에 부모님의 관심까지 더해졌으니 말이죠~^^

  • Zoom-in 2012.01.11 20:42 ADDR EDIT/DEL REPLY

    다른 어떤 과목보다 자기주도학습이 필요한 과목이 수학일거라 생각되네요.
    그런데 고2까지 수학 성적이 좋지 않았는데 서울대를 가다니 대단하네요.

    • 대교 2012.01.12 09:35 신고 EDIT/DEL

      수학은 정말 요점정리, 쪽집개 강의보다는 기초를 탄탄하게 해서, 많이풀어보고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니 자기주도 학습이 필요하죠^^
      후후, 정말 뒤늦게 시작했는데도 서울대를 가다니 대단한 것 같아요^^

  • 별이 2012.01.11 23:47 ADDR EDIT/DEL REPLY

    저도 수학이 제일 싫었어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

    • 대교 2012.01.12 09:38 신고 EDIT/DEL

      수학이 참 어렵고 힘든 과목이긴 하죠^^:::
      별이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생활의 달인 2012.01.12 01:06 신고 ADDR EDIT/DEL REPLY

    음,, 전 수학을 사랑한답니다..^^ 논리적인게 너무 좋은..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 대교 2012.01.12 09:40 신고 EDIT/DEL

      캬~생활의달인님!!! 학창시절 생활의 달인님같은 생각을 한 친구를 보며 "우와 너 특이하다"라고 생각했었는데..후후 생활의 달인님도 그런 생각을하셨군요. 저도 그 논리적인 수학을 사랑했으면 좋았으려만... 말이죠 ㅠ

  • 돈재미 2012.01.12 07:18 ADDR EDIT/DEL REPLY

    저는 수학보다는 국어가 너무 어려워서
    힘들었던 기억이 남아 있습니다..^^

    • 대교 2012.01.12 09:41 신고 EDIT/DEL

      앗, 정말요? 전 국어랑 수학을 선택하라고 하면 국어를 선택했을 것 같아요^^ 후후 역시 사람마다 취향은 제 각각이네요^^

  • 일상속의미학 2012.01.12 08:02 ADDR EDIT/DEL REPLY

    저도 학교다닐때 수학을 너무나 싫어해서 고생했던기억이 나네요 ㅋㅋ
    문제푸는거랑 공식외우는게 어찌나 까다롭던지 ㅋㅋㅋ
    잘보고갑니다^^

    • 대교 2012.01.12 09:52 신고 EDIT/DEL

      후후 저도 그랬어요^^ 정말 너무 고생했었는데.. 조그 ㅁ더 애정을 가지고 노력했으면, 차민해 학생처럼 극복 할 수 있었을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해요^^

  • 참새 2012.01.12 08:21 ADDR EDIT/DEL REPLY

    공부도 습관화되어야지
    덜 힘들게 할 수 있겠어요.
    전 수학이 젤 좋았지만,
    여러가지 사정으로 ~ 멀어진 님이어요. ^^

    • 대교 2012.01.12 09:54 신고 EDIT/DEL

      참새님~ 대단하세요. 멀어지긴 했어도 어쨌든 수학을 제 일 좋아하던 시절이 있으셨다니~ 제게는 너무나도 먼~~ 아무 먼 님이었는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