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갑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겨울철은 아토피나 건선, 습진, 지루성피부염 등의 피부질환이 악화되기 쉬운 계절인데요, 이 시기에는 피부가 매우 건조해지면서 가려움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때 피부가 가렵다고 해서 무턱대고 긁으면 상처가 생기고 2차 세균 감염이 나타날 수 있으며, 피부가 두꺼워져 코끼리 피부처럼 되는 태선화가 나타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오늘은 겨울철 피부가려움증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겨울철 피부가려움증은 매우 흔한 증상이라 질환으로 인식하지 못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는다면 정신적 고통은 물론, 피부가 각질화되어 떨어지는 인설, 피부가 붉게 변하거나 혈관의 확장으로 피가 많이 고이게 되는 홍반과 같은 건조성 습진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또, 피부가려움증이 생겼을 때 무심코 긁을 경우, 상처로 인한 2차 감염이 발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숙면을 방해해 삶의 질을 저하시켜 환자의 고통이 더욱 가중될 수 있는데요, 따라서 피부가려움증이 발생하면 증상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특히 젊은 사람의 피부보다 지방층이 얇고 표피 부분이 약한 고령층이나 영유아의 경우 피부의 수분 함유능력이 낮기 때문에 피부 건조로 인한 가려움증 에 더욱 취약할 수 밖에 없는데요, 게다가 과도한 난방으로 인한 건조한 실내 공기 및 잦은 샤워와 같은 생활습관 변화로 젊은 층에서도 피부 가려움증이 많이 발생하고 있어요.

 

 

 

 

 

이렇게 겨울철에 피부가려움증이 자주 발생하는 이유는 낮아진 기온과 습도에 땀과 피지 분비가 줄어들면서 피부 표면 각질층에 함유된 수분량 또한 함께 감소하기 때문인데요, 이러한 피부가려움증의 원인으로는 아토피나 건선, 습진, 지루성피부염 등의 피부질환이 손꼽히며, 재발이 잦은 만성 피부가려움증의 경우에는 체내 과잉 유발된 열과 독소로 인한 면역력 저하가 원인으로 꼽히기도 합니다.

 

 

 

 

 

피부가려움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충분한 수분 섭취가 매우 중요한데요, 커피와 탄산음료, 술은 체내 수분을 오히려 감소시킬 수 있으니 반드시 물로 수분을 보충해야 합니다.

 

또한, 실내 공기를 건조하게 만드는 과도한 난방은 자제하고, 실내에서는 가습기를 사용하거나 빨래를 널어 습도를 높여주는 것이 좋으며, 실외에서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 보습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잦은 샤워나 목욕은 수분을 보존하는 피부 각질층을 파괴시키기 때문에 주 2~3회 정도 가급적 짧게 하고, 세정력이 강하거나 자극적인 세정제 사용을 자제하고 빠른 시간 내에 옷을 입어야 합니다. 또, 샤워 후에는 보습제를 발라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해줘야 합니다.

 

피부가려움증이 발생했다면 긁지 않는 것도 매우 중요한데요, 가려운 부위를 긁게 되면 자극을 일으켜 더 큰 가려움증을 유발하고, 상처로 인해 2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가려움을 참기 힘들 경우에는 약국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가려움증 완화 효과가 있는 스테로이드 성분의 치료제 사용이 도움이 될 수 있는데요, 단, 스테로이드제는 작용 강도에 따라 7단계로 구분되며, 약사의 상담을 통해 자신의 증상에 맞는 적절한 강도를 선택해야 합니다. 초기단계의 가려움증이나 피부가 약한 노인 또는 영유아는 스테로이드 함량이 낮은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만약 증상이 반복되거나 점점 악화된다면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방문해 전문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오늘은 겨울철 자주 발생하는 피부가려움증에 대해 알려드렸는데요, 피부가려움증에 대처하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절대로 긁지 않는 것과, 충분한 수분보충이라는 사실, 꼭 기억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by 대교 2017.01.05 13:00
|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07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