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KYO 유아 학습

 

책으로 아이의 마음을 치유하는 방법

 

 

 

 

책은 오래전부터 사람들에게 조용한 상담자로서의 역할을 해왔습니다.

특히 독서치료는 정신적ㆍ심리적 문제를 겪는 사람에게 책을 읽어주고 대화를 나눈 것이 시초가 되었는데요~

책을 읽으면 등장인물을 통해 공감하거나 반감을 가지며 자신의 감정을 표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 아이의 마음을 치유하는 방법으로 독서치료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방법을 자세하게 알아보도록 해요! ^0^ 

 

 

 

대교  유아 학습

독서치료에 필요한 엄마의 말 

 

  아이에게 책을 가지고 놀자고 이야기하세요.

 

아이가 책에 관심을 갖게 하려면 책을 가지고 놀자고 이야기하세요. 엄마가 '놀자'고 하는 데 싫어하는 아이는 

없으니까요~ 아이의 마음을 읽어준다고 '지금 마음을 말해봐'라고 이야기하면 오히려 아이가 부담을 느낄 수 

있습니다. 만약 아이가 책 읽기를 싫어한다면 억지로 앉혀 읽히지 말고 아이대로 놀게 하고 엄마는 그 옆에서 

재미있게 책을 읽으면 아이는 하던 놀이를 멈추고 어느새 엄마 옆으로 와 책에 집중할 것입니다. 

 

 

  이야기를 잘한다고 칭찬해주세요.

 

아이의 자신감을 키워주기 위해서는 칭찬만큼 효과적인 것이 없습니다. 아이가 책에 관한 어떤 이야기를 해도

반박을 하거나 이견을 달지 말고 이야기를 잘한다고 칭찬해주세요~ 아이가 자신감을 갖는 것은 물론 자신의 생각을

더 많이 표현할 수 있답니다. 또한 아이가 책 읽기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는 기분을 느끼게 해주면 자존감

역시 높아질 수 있어요~! 

 

 

 

 

  등장인물에 빗대어 설명해주세요. 

 

아이의 마음을 읽어주는 말로 책을 읽으면서 속상했거나 화났던 경험을 등장인물에 빗대어 설명해보세요. "이럴 때

지훈이가 많이 속상했겠구나~"라고 마음을 다독여주며, 아이의 깊은 속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게 해주는 말을 자주

해야 합니다. 또한 책을 통해 주인공이 처한 상황을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지 생각하며 자신의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될 수 있습니다.

 

 

  아이에게 고마움을 표현해 주세요. 

 

아이와 독서를 마무리할 때는 "네 덕분에 엄마도 즐겁게 책을 읽었어", "엄마 이야기를 잘 들어줘서 고마워" 등의

말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자신이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는 존재라는 생각 덕분에 다음번 엄마와의 책 읽기도 적극

참여하게 될 수 있답니다~ 아이와 함께 독서를 통해 교훈적인 결론보다는 숨겨두었던 속마음을 표현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by 대교 2014. 12. 2. 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