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교 공식블로그를 찾아주신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은 해외의 유명 여행지가 부럽지 않은 국내 여름 휴가지를 소개해드리려 해요. 관광과 휴양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보석 같은 명승지들이 많아 이번 지면에 모두 소개해드리기 어렵지만, 그래도 열심히 엄선해서 정리해보았는데요. 그럼 지금부터 출발~!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경>



첫 번째로 소개해드릴 곳은 강원도 북동부에 위치한 고성군이에요. 다른 강원도 내 여행지에 비해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천혜의 자연경관과 맑고 푸른 바다를 품고 있는 곳으로, 조용한 분위기에서 휴식하길 원하는 분들께 추천해드리기 좋은 곳이에요. 고성을 찾으면 통일전망대와 DMZ 박물관 방문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고성 통일전망대에 오르면 북녘의 금강산을 바라볼 수 있고, 날씨가 맑은 날에는 북한의 옥녀봉과 일출봉도 한 눈에 볼 수 있어요. 통일 전망대 옆에 위치한 DMZ 박물관은 6.25전쟁 후 생긴 휴전선의 의미, 동족 간의 비애, 군사적 충돌, 원형 그대로의 생태 환경 등을 다양한 전시와 영상물로 구현해 감상할 수 있게 해두었는데요. 아이들과 함께 방문해 통일의 의미와 염원을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해요.



<화진포 해변>



이 외에도 고성을 대표하는 해변인 화진포 해변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랍니다. 화진포 해변은 조개껍데기와 바위가 부서져서 만들어진 해변이 파도가 지날 때마다 독특한 소리를 내는데요. 해변 너머로 우거진 소나무 숲과 특이한 기암괴석을 만나볼 수 있어요. 화진포 해수욕장은 수상레저가 금지되어 있어 호젓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강점이에요. 이 외에도 고성은 바다와 연결된 석호인 송지호, 사람의 손길이 거의 닿지 않은 조용한 휴양림인 향도원 등 고즈넉하고 조용하면서도 아름다운 자연을 많이 품은 여행지랍니다.




<대관령 하늘목장>


두 번째로 소개해드릴 국내 여름 휴가지는 강원도 평창이에요. 평창은 강원도 남부에 위치한 군으로 태백산맥에 위치해 있어 해발고도가 700m 이상인 곳이 전체 면적의 약 60%를 차지하는 곳이에요. 내륙 고원지대에 위치하기 때문에 기온의 교차가 심한 대륙성 기후를 나타내어 같은 위도의 어느 지역보다도 기온이 낮고, 여름이 짧은 것이 특징인데요. 볕은 뜨겁지만 산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강하고 시원하기 때문에 무더위를 피할 만한 휴가지를 찾는다면 안성맞춤인 곳이에요. 



<대관령 하늘목장>


평창은 월정사, 백룡동굴, 이효석문학관 등 가볼 만한 곳들이 참 많은데 그 중에서도 대관령 하늘목장은 빼놓을 수 없는 명소랍니다. 대관령 하늘목장은 파란 하늘, 자연 숲 그리고 드넓은 초원이 펼쳐져 있는 곳으로, 사철 언제 방문해도 아름답지만 특히 여름에는 푸른 하늘과 드넓은 초지, 목초지를 병풍처럼 감싸고 있는 산맥들이 만들어내는 장관을 만날 수 있어요. 아름다운 풍경을 구경하며 산책을 즐기는 것 외에도 양떼 및 송아지 먹이주기 체험,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숲 속 트래킹 체험, 드넓은 대관령 풍경과 상쾌한 바람 속에서 즐기는 대관령 유일의 승마 체험 등 아이와 함께 즐길 만한 체험 프로그램이 많아 더욱 좋아요.



<백룡동굴 (출처 : 한국관광공사)>



만약 무더위를 잊을 만큼 추운 곳을 찾는다면 백운산 기슭에 위치한 백룡동굴을 들러 보세요. 이곳은 1997년 발견한 이후로도 거의 사람의 손을 타지 않아 국내 최고의 동굴생성물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요. 보존 구간을 제외한 A 구간은 동굴 가이드의 안내를 들으며 내부를 관람할 수 있답니다. 단, 동굴 탐사는 백룡동굴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약 후 즐기실 수 있으니 동굴 탐사를 원한다면 미리미리 준비해주세요~! 





<죽녹원>



전라남도 북부에 위치한 담양군은 현재 인구수가 5만 명이 넘지 않는 작은 도시로, 규모는 작지만 많은 관광지와 특산물, 음식으로 유명해요. 담양을 찾게 되면 죽녹원과 메타세콰이어길을 꼭 들러보시길 권해 드리고 싶어요.


먼저 죽녹원은 산림욕을 즐기는 사람들이 주고 찾는 명소인데요~! 총 8개의 길로 나뉘어져 있으며 각 길마다 '운수대통길', '사랑이 변치 않는 길', '추억의 샛길', '철학자의 길', '사색의 길, '신비의 길', '죽마고우 길', '성인 산오름 길'이란 이름이 붙여져 있어요. 이곳의 숲길을 따라 걸으면 도심에서는 느낄 수 없는 청량하고 시원한 바람을 만끽할 수 있답니다. 죽녹원은 대나무 숲길을 걷는 것 외에도 전망대와 생태전시관, 인공폭포, 생태연못 등 둘러볼 거리가 많아요. 



<메타세쿼이어 길>



담양을 찾으면 죽녹원 외에도 담양 메타세쿼이어 길도 빼놓지 말고 들러보시길 바라요. 이 길은 과거 국도로 이용되었던 도로였지만 옆에 새로운 국도가 생기면서 지금은 산책을 하거나 자전거를 탈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뀌었어요. 길의 총 길이는 8.5km로, 양 옆으로 거대한 메타세콰이어가 심어져 메타세콰이어길이라고 불려요. 이 길은 산림청과 숲 가꾸기운동본부에서 주관한 '2002 아름다운 거리숲' 대상을 거머쥐었으며, 2006년에는 건설교통부에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 중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아름다운 경관을 인정받은 곳인데요. 길 양 옆으로 도열하듯 늘어선 메타세콰이어 나무들은 이국적인 풍광과 정취를 자아낸답니다.






마지막으로 소개해드릴 곳은 한려수도의 심장이자, 일명 한국의 나폴리라고 불리는 경상남도 통영이에요. 한려수도란 쪽빛바다에 보석처럼 박힌 360여 개의 섬이 있는 남해안을 일컫는데요. 통영에서 내려다 보는 한려수도의 경관은 특히 아름답기로 유명해요. 게다가 통영은 사통팔달 고속도로가 연결되어 전국 각지 어디에서도 찾아가기 쉽답니다.



<동피랑 (출처 : 한국관광공사)>



통영의 볼거리로는 이순신 공원과 한려수도의 장관을 볼 수 있는 미륵산, 아름답고 아기자기한 마을인 동피랑 벽화마을, 멋진 조각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남망산 조각공원 등이 있어요. 여기서 이순신 공원은 서쪽으로 바다를 조망할 수 있어 특히 아름다운 노을을 만날 수 있답니다. 남망산 조각공원은 세계 10개국 유명 조각가의 작품들을 자연 경관과 어우러지게 배치해둔 곳인데요, 우리나라 미항 중에서도 손 꼽히는 통영항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좋은 경관을 자랑해요. 동피랑 벽화마을은 예쁜 벽화와 추억의 가족 사진을 찍기 좋은 포토존이 가득한 이색적인 명소로 통영을 찾는다면 한 번쯤은 꼭 들러봐야 할 곳이에요.



<미륵산에서 내려다본 풍경>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빼놓을 수 없는 여행지는 바로 미륵산인데요~! 높이 461m로 통영에서 가장 높은 지대인 미륵산에서는 한산도부터 멀리는 일본 대마도까지 조망할 수 있어요. 마치 섬을 조각 내어 바다위에 뿌려놓은 듯 펼쳐진 한려수도와 푸른 바다, 그리고 하늘이 어우러진 풍경을 여러분도 직접 보고 느껴보시길 바라요!




<대교 공식 SNS 채널이 더 궁금하다면?>


   

by 대교 2018. 8. 10.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