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보도되는 가운데, 무더위에 건강이 상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 같아요. 하지만 사람만큼이나 자동차 또한 관리에 신경 써줘야 하는데요. 특히나 여름철 피서를 위해 산으로, 바다로 장거리 운전을 하게 되면 자동차에는 그만큼 많은 부담이 갈 수밖에 없어요. 더구나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에는 엔진 과열의 위험성도 있어 미리미리 자동차를 점검해보고 관리할 필요가 있어요. 그래서 이번에는 여름철 차량 관리 방법을 안내해드릴게요!








장거리 운전 전, 타이어의 마모도를 확인하는 것은 필수라 할 수 있는데요. 여름철 뜨거워진 아스팔트 노면 위에서는 타이어 공기압이 평소보다 10%가량 높아져요. 공기압이 올라간 상태로 장시간 운전하면 지면과의 접지력이 감소해 제동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답니다. 적정 공기압은 타이어 측면과 자동차 운전석 문틀 부에 부착되어 있는데요, 타이어를 사용한 지 오래되어 타이어 사용 한계가 지났으면 꼭 교환해 주세요. 사용 한계가 지난 타이어로 고속 주행할 경우, 자칫하면 빗길에서 제동력을 상실하거나 타이어 펑크가 발생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어요. 또, 타이어의 일반적인 마모한계선은 1.6mm지만 안전을 위해 여름철에는 홈 깊이가 2.8mm 정도의 여유를 두고 교체를 해주는 것이 좋아요.







한여름에는 엔진룸 온도가 300도까지 상승하는데, 이때 냉각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엔진 과열로 인한 화재의 위험이 생겨요. 차량 보닛을 열어 주황색이나 노란색 스티커가 붙은 냉각수 탱크를 찾아 ‘MAX’와 ‘MIN’ 눈금 사이에 냉각수가 채워져 있는지 확인해보시고, 냉각수가 부족하면 부동액과 물의 비율을 6 대 4로 섞어 넣으면 된답니다. 만약 냉각수가 정상인데 냉각수 온도가 Hi 일 때는 냉각팬과 워터펌프, 팬 벨트가 정상적으로 작동되는지 점검해보세요. 냉각팬이 작동하지 않는다면 퓨즈를 확인하고 퓨즈에 이상이 없다면, 팬 모터나 수온 센서, 수온 조절기 고장을 의심해볼 수 있는데요. 이때는 정밀한 차량 점검이 필요해요.







휴가를 떠나는 산이나 계곡 등의 비포장 도로에서는 브레이크를 많이 사용하게 돼요. 또, 내리막길이나 커브 구간에서도 사용이 빈번하죠. 그런데 브레이크 오일이 오래되면 제동이 잘 되지 않아요. 브레이크 오일의 교환 주기는 보통 2~3년이지만 기간보다 브레이크오일 내 수분 농도가 더 중요한데요, 따라서 휴가 시 장거리 운전이나 비포장 길을 자주 달릴 계획이 있다면 미리 사전 점검을 받아볼 필요가 있어요. 


또, 뜨거운 노면 위에서 브레이크 페달을 자주 밟으면 브레이크 패드가 가열되어 브레이크 작동이 잘 안 되거나 평상시보다 제동거리가 길어지므로 사고의 위험이 커진다는 사실을 기억해 주세요. 장거리 운전을 할 때는 운전자뿐 아니라 차량도 휴식 시간이 필요하답니다.







비가 오면 시야가 좁아지게 되는데요, 이를 막아주는 와이퍼 상태도 미리 점검해야 해요. 여름 장마철 와이퍼 불량은 교통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에요. 수명이 다되지 않았더라도 와이퍼를 작동했는데 얼룩이 남았다거나 소음이 발생할 경우 즉시 교체해야 해요. 와이퍼의 교체주기는 일반적으로 6∼12 개월 정도로, 유리창에 압력이 고르게 분산되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아요. 하지만 와이퍼 브러시가 유리창을 긁는 소리가 나거나 잘 닦이지 않으면 여행 전에 브러시를 교체해 주세요. 이 외 비상 상황을 대비해 비상 퓨즈, 전구류는 물론 사고나 고장에 대비해 삼각대. 플래시도 준비해주시면 좋아요.







여름철 한낮 기준으로 자동차 창문을 완전히 닫아 두면, 밀폐된 차 실내 온도는 70도 이상까지 올라가요. 이 중 태양이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대시보드 위 온도는 100도에 이른다고 해요. 게다가 요즘 같이 폭염이 이어지는 때에 배터리가 장착돼 있는 전자기기나 라이터, 가스 등의 인화 · 폭발성 물질을 차량 내 방치하는 것은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어 위험해요. 따라서 실내에는 전자기기나 발화성 물체를 두지 않도록 해야 해요. 만약 피치 못할 사정으로 가스라이터나 부탄가스 등을 차량 내 보관해야 한다면, 신문지로 말아 뒤 쪽 트렁크에 보관하는 것이 사고율을 낮추는데 효과적이에요.




여름철에는 가능한 실내 주차장을 이용하고 부득이하게 실외에 주차해야 할 경우, 자동차 창유리를 살짝 열어두거나 신문지, 햇빛 차단막 등을 활용해 자동차 실내 온도를 낮게 유지하는 것이 좋아요. 또, 찜통이 된 차량 내부 온도를 빨리 내리기 위해서는 내부의 열을 밖으로 배출시켜주는 것인데요. 조수석 창문을 열어 놓고 운전석 문을 몇 차례 열었다 닫기를 반복하여 실내의 뜨거운 공기를 밖으로 빼낸 뒤, 에어컨을 세게 틀어두면 된답니다. 




이렇게 여름철 차량 관리 방법을 소개해드렸는데 잘 살펴보셨나요? 모두들 내용을 잘 숙지하셔서 사고를 대비하고,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즐기시길 바랄게요~! 





<대교 공식 SNS 채널이 더 궁금하다면?>


   

by 대교 2018. 8. 16.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