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KYO 오늘의 세상

 

세시 명절, 중양절은 어떤 날일까?

 

 

 

세시 명절은 세시 풍속과 비슷한 말로 관습적이고 주기적이며 의례적인 관행입니다.

시기상, 민속상 날짜 중심으로 해마다 반복되는 민족적인 것으로,

창포물에 머리를 감는 단오 역시 세시 명절에 속하는데요.

오늘은 우리가 잘 모르는 세시 명절, 중양절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대교 오늘의 세상

 중양절 

 

  중양절의 의미

 

음력 9월 9일을 가리키는 날입니다.

숫자가 같은 3월 3일, 5월 5일, 7월 7일과 같이 중일 명절 중 하나로 홀수가 겹친다고 하여 중양절이라고 부릅니다.

음력 3월 3일에 강남에서 돌아온 제비가 중양절에 다시 강남으로 돌아간다고 하며, 떠나가는 철새를 바라보며 한 해의 수확을 마무리하는 계절이기도 합니다.

 

 

  

  중양절의 유래

 

중양절은 원래 중국에서 유래한 명절인데, 중국에서는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명절로 당송대에는 추석보다 더 큰 명절로 지켜졌다고 합니다. 중국 사람들은 중양절에 수유 주머니를 차고, 국화주를 마시는 풍습이 있는데 한 도인이 한 학생에게 예언한 바, 9월 9일 학생의 집에 큰 난리가 있을테니 수유 배낭을 매고 높은 산에 올라가 국화주를 마시면 화를 면할 것이라는 전설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중양절의 의의

 

추석 때 햇곡으로 제사 지내기 이른 계절이 되어가면서 추수가 마무리 되는 중양절에 차례를 지내는 사람들도 있었고, 기로연을 베풀기도 했습니다. 또, 장수에 좋다는 국화주를 마시면서 경로의 날로 인식하고 장수하기를 빌기도 했답니다.

 

 

 

  중양절의 절식

 

절식은 절일을 맞이해 그 뜻을 기리면서 만들어 먹는 전통음식으로, 중양절의 절식은 국화요리입니다.

국화주, 국화전 등을 해먹었는데 국화주는 꽃을 따서 술과 섞어 술독에 담아 뚜껑에 덮어두었고, 국화전은 진달래떡 만드는 방법과 비슷하게 화전으로 부쳐먹기도 했다고 합니다. 이 밖에 화채를 먹기도 했는데, 화채는 잘게 썬 배와 유자, 석류 등을 꿀물에 탄 것으로 제사에 쓰기도 했습니다.

 

 

 

 

 

추석이나 설날처럼 달력에 빨갛게 표시되어 쉬는 날이 아니라, 하나의 관습으로 내려오는 세시 명절 중양절!

생소하고 어색하지만 우리 고유의 명절을 소중히 여기고 잘 알아두어 지켜나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by 대교 2012. 10. 23. 0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