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는 아이들이 몸으로 직접 하는 놀이 대신 스마트폰 게임이나 비디오 게임 등을 즐겨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아무리 잔소리를 하고 타일러도 보고, 으름장을 놓아봐도 게임에 빠진 아이들을 개선할 방법이 없다면 어린 시절 아빠와 엄마가 즐겨 했던 추억의 놀이를 알려주고 함께 해보는 건 어떨까요? 오늘은 부모와 아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재미 있는 추억의 놀이를 소개해 드릴게요.

 

 

 

 

 

가장 먼저 소개해 드릴 학창시절 즐겨 하던 추억의 놀이는 바로 딱지치기인데요, 딱지치기는 종이로 만든 딱지를 땅바닥에 놓고 다른 딱지로 그 옆을 쳐서 땅바닥의 딱지가 뒤집히거나 일정한 선 밖으로 나가면 따먹는 주로 남자아이들이 즐겨 했던 놀이입니다.


딱지치기를 하려면 반드시 필요한 준비물이 있죠? 바로 딱지인데요, 딱지치기를 하기 위해 딱지를 사달라고 조르는 아이들을 단번에 잠 재울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집에서 엄마, 아빠와 함께 직접 딱지를 만드는 건데요, 지금부터 가정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우유팩을 재활용해 만들 수 있는 우유팩 딱지접기 방법을 소개해 드릴게요.

 

 

 


준비물은 빈 우유팩과 가위만 있으면 끝! 먼저 흐르는 물에 우유팩을 깨끗하게 씻어준 후 물기를 완전하게 싹~ 말려주세요.

 

 

 

 
세척과 건조까지 마친 우유팩이 준비됐다면 이제 가위를 이용해 사진처럼 우유팩의 4면이 모두 펼쳐지도록 잘라주세요.

 


 

 

다음으로 바람개비를 만들 때처럼 사진과 같이 한쪽 방향으로 접어주고 남은 부분은 가위로 싹둑 잘라주면 됩니다. 그럼 이렇게 정말 바람개비 모양이 되는데요, 여기서 날개를 한쪽씩 순서대로 접어주고 마지막 날개만 팩 사이로 쏙 접어 넣어주면 우유팩 재활용 딱지접기 완성입니다!

 

 

 



아이들과 함께 우유팩 재활용 딱지접기를 하면 버려지는 쓰레기를 재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소근육 발달에도 도움이 되고, 다 접은 딱지로 딱지치기도 할 수 있어 일석삼조의 이득을 누리실 수 있다는 사실! 여러분도 아이와 꼭 함께 만들어보세요. ^^

 

 

 

 

 

 

두 번째로 소개해 드릴 학창시절 즐겨 하던 추억의 놀이는 학종이 따먹기입니다. 학종이 따먹기 놀이는 먼저 각자 학종이를 똑 같은 개수만큼 걸고 일자로 높이 쌓은 다음, 자신이 가진 각종 현란한 기술들을 사용해 넘긴 만큼 학종이를 갖는 놀이예요.


 

 

 

학종이 따먹기 기술에는 크게 네 가지가 있는데요, 초급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기술로 박수치기와 한손치기가 있습니다. 박수치기는 학종이 따먹기 입문 단계에서 많이 사용하는 기술로, 박수를 쳐서 바람을 일으켜 학종이를 넘기는 기술이에요. 한손치기 기술은 한손으로 일정한 공간을 만들어 그 공간 안에 있는 공기의 압력으로 학종이를 넘기는 기술인데요, 주로 소량의 학종이가 남아있을 때 사용하는 기술이에요.

 

 

 


 

다음으로 중급자들이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기술인 두손모아치기가 있는데요, 두손모아치기는 양손을 포갠 후 양손 내부에 생긴 공기의 압력을 이용해 학종이를 넘기는 기술입니다. 이 기술을 사용할 줄 안다면 이제 학종이 따먹기 숙련자가 됐다고 할 수 있어요.

 

마지막으로 고급 기술인 공기총이 있는데요, 공기총은 학종이 따먹기 기술 중 가장 난이도가 높은 기술로 양손을 포개 손 끝 부분에 바람이 나갈 수 있는 구멍을 만든 후, 구멍으로 나오는 바람을 이용해 학종이가 쌓여 있는 아랫부분을 공략함으로써 많은 양의 학종이를 넘기는 기술입니다. 소싯적에 학종이 따먹기 좀 했다 하는 분들이라면 이 공기총 기술을 완벽하게 구사한다고 하네요. ^^

 

 

 


 

마지막으로 소개해 드릴 학창시절 즐겨 하던 추억의 놀이는 바로 공기놀이인데요, 공기놀이는 일반적으로 다섯 개의 조그맣고 동그란 돌을 가지고 노는 주로 여자아이들의 즐겨 했던 놀이입니다.

 

 

 

 

공기놀이 방법은 손에 쥔 다섯 개의 돌 중 하나를 위로 던져 올린 다음 바닥에 있는 돌을 재빨리 잡고 던져 올린 돌을 받아내면 되는데요, 한 알 잡기가 끝나면 두 알씩 잡기를 두 번 하고, 세 번째는 한 번에 세 알을 잡고 나머지 한 알을 잡습니다.

 

 

 


네 번째는 바닥의 네 알을 한꺼번에 쓸어쥐고, 다섯 번째는 다섯 알을 다 쥐고 던져 올렸다가 손등으로 받으며, 이를 다시 던져 올린 뒤 한꺼번에 잡아채야 해요. 손등에 올린 알이 3개면 3년, 5개면 5년을 먹는다고 하며, 던져 올린 알을 챌 때 하나라도 놓치거나, 알이 손등에 하나도 얹히지 않으면 차례를 넘겨야 합니다.


공기놀이는 지방에 따라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리기도 했는데요, 경상북도에서는 ‘짜게받기’, 경상남도에서는 ‘살구’, 전라남도에서는 ‘닷짝걸이’, 그밖에 ‘좌돌리기’, ‘조개질’, ‘좌질’이라고도 불렸다고 해요. 어린 시절 여러분이 살던 지역에서는 공기놀이가 어떤 재미 있는 이름으로 불렸나요? ^^

 

 

 


오늘은 아빠, 엄마가 학창시절 즐겨 했던 추억의 놀이 세 가지를 소개해드렸는데요, 아이에게 아빠, 엄마가 어릴 시절 즐겨 했었던 추억의 놀이라며 딱지치기나 공기놀이 방법을 알려주고 함께 해보면서 학창시절 추억도 되새기고, 아이와의 친밀감도 높여보세요~! ^^

 

 

 

 

 

 

 


 

by 대교 2016. 9. 9. 18:52
  • 레드벨벳 2016.09.10 00:40 ADDR EDIT/DEL REPLY

    저도 학창시절 즐겨했던 놀이 중 하나인데요..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 이번 추석에 조카들과 함께 해봐야겠어요~~

  • 레몬라임 2016.09.12 09:42 ADDR EDIT/DEL REPLY

    저 꽃무늬 공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릴때 좋아했는데 ㅋㅋㅋ생각나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