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국민식수에 의한 애림사상을 높이고 산지의 자원화를 위해 제정된 식목일인데요, 식목일을 맞이하여 식목일의 유래와 의미에 대해 소개해드릴게요!

 

 

 

 

 

나무를 아끼고 잘 가꾸도록 권장하기 위해 제정된 식목일의 유래는 1872년 4월 10일 미국 네브라스카 주에서 제1회 식목행사가 열린 것에서 시작됐는데요, 그 후 식목운동을 주장한 J.S. 모텅의 생일인 3월 22일을 아버데이(Arbor Day)로 정하여 나무 심기 등 각종 행사를 진행하면서 전세계적으로 퍼져나간 것이라고 해요.
 

 

 

 

 

우리나라에서 공식적으로 식목 행사가 시작된 것은 1911년 조선총독부가 4월 3일을 식목일로 지정하면서부터이지만, 이보다 앞서 신학기를 맞은 학교에서는 식목 방학이라 하여 1주일 정도 나무를 심는 기간을 학생들에게 주기도 했습니다. 그러다 1946년 미 군정청이 4월 5일을 식목일로 제정해 오늘날까지 행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식목일을 4월 5일로 제정한 것은 24절기 중 하나이자 하늘이 차츰 맑아진다는 청명(淸明) 무렵이 나무 심기에 적합하다는 이유와 함께 신라가 당나라의 세력을 한반도에서 몰아내고 삼국통일의 위업을 달성한 날이자(677년 음력 2월 25일, 양력으로 환산하면 4월 5일), 조선 성종이 세자와 문무백관들과 함께 동대문 밖 선농단에서 직접 밭을 일군 날(1343년 음력 3월 10일, 양력으로 환산하면 4월 5일)이 바로 4월 5일이기 때문입니다.

 

이와 더불어 식목일이 4월 5일이 된 또 하나의 직접적인 계기가 있는데요, 1910년 4월 5일 순종이 친경제(親耕祭)를 거행할 때 손수 밭을 갈았을 뿐만 아니라 직접 나무를 심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2017년 현재 식목일은 공휴일로 지정되어 있지 않습니다. 1949년 공휴일로 정해진 뒤 1960년 3월 15일을 '사방의 날'로 대체 지정하면서 공휴일에서 제외되었다가 다음 해 다시 공휴일로 환원되었습니다. 하지만 행정기관에 '주 40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면서 2006년부터 공휴일이 아닌 기념일로 변경되었습니다.

 

 

 

 

 

1. 땅을 충분히 파 묘목이 휘거나 뿌리가 거꾸로 나오지 않게 묘목을 넣어줍니다.

2. 뿌리가 충분히 땅에 들어가되 너무 깊거나 얕지 않게 심어줍니다.

3. 뿌리의 시작 부분이 땅과 수평이 되게 합니다.

4. 묘목을 심은 후 발로 잘 밟아 흙 사이에 공기층이 없도록 만들어줍니다.

5. 묘목을 심은 후 심은 자리에 낙엽을 덮어 흙의 수분 증발을 막아줍니다.

 

 

 

지금까지 식목일의 유래와 의미에 대해 소개해드렸는데요, 이제는 식목일이 공휴일이 아니기 때문에 산에 가서 큰 나무를 심는 것까지는 어렵겠지만, 식목일을 맞이하여 아이와 함께 화분에 작은 식물이라도 심어보면서 식목일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

 

 

 

 

 

 

 

 

 

by 대교 2017. 4. 5. 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