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풍이 불어오는 봄날, 많은 분들이 겨우내 즐기지 못한 나들이나 여행 계획을 세우며 설레는 마음으로 주말을 기다리실 것 같아요. 그런데 봄이 되면 원하지 않는 불청객도 어김없이 찾아오기 마련이니, 바로 '알레르기 질환'이 그것인데요. 봄철은 크게 벌어지는 일교차로 인해 건강 문제가 발생하기 쉬운 때예요. 게다가 꽃가루와 미세먼지도 건강 문제를 발생시키는 주범인데요. 평소 기관지 점막이나 코 점막이 예민한 호흡기 알레르기 환자들은 이러한 계절의 변화와 외부 환경의 변화에 더욱 민감해질 수밖에 없어요. 그래서 이번에는 봄을 맞아 주의 해야 할 대표적인 알레르기 질환을 짚어보고, 이를 대처하기 위한 방법으로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볼게요!









알레르기 천식은 공기를 흡입하면서 들어온 외부 알레르기 물질이 알레르기 염증을 일으키는 병이에요.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과 매연, 찬 공기 등에 기관지가 노출되면 수축활동을 관장하는 평활근이 계속 수축을 하게 되어 숨이 차거나 기침이 발생하게 돼요. 이러한 증상은 급성으로 지속되어 위험한 경우도 있지만 대개는 증상의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데요. 아직까지 알레르기 천식의 정확한 예방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알레르기 질환은 가족력의 빈도가 높으므로 부모님이 알레르기 질환이 있을 경우 아이들의 건강 상태를 면밀하게 살펴보고 관리해주셔야 해요.







알레르기 비염은 코 점막이 특정 물질에 대하여 알레르기성 과민반응을 나타내는 것인데요. 주요 증상으로는 물처럼 흐르는 맑은 콧물, 발작적인 재채기, 코 또는 눈 주위의 가려움증, 심한 코 막힘 증세를 꼽을 수 있어요. 이 네 가지 주요 증상 중 두 가지 이상의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해볼 수 있어요. 알레르기 비염은 일반적인 먼지나 온도 변화, 매연, 화장품, 스트레스 등으로도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 이러한 유발 요소를 피하면 예방에 도움이 돼요. 이불, 베개, 담요 등 먼지가 쉽게 끼거나 날리는 물건은 지퍼가 달린 커버를 사용하고, 커버는 삶아 빨아 집먼지 진드기가 생기지 않도록 관리하면 어느 정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답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눈의 결막에 접촉해 결막에 알레르기성 염증이 발생한 질환이에요. 증상으로는 눈과 눈꺼풀의 가려움증, 결막의 충혈, 화끈거림을 동반한 전반적인 안구 통증, 눈부심, 눈물 흘림 등을 꼽을 수 있어요. 이 외에도 결막이나 눈꺼풀이 부풀어오르는 증상이 동반되어 나타날 수 있답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물론 원인 물질을 피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정확한 항원을 찾기 어려운 편이에요. 때문이 대개 증상 치료에 중점을 두는데요. 위와 같은 알레르기 결막염 증세가 나타난다면 지체하지 마시고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보셔야 해요.








아토피 피부염은 피부에 발생하는 만성적인 알레르기 염증성 질환이에요. 빨간 발진과 심한 가려움을 동반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고, 아직까지 아토피 피부염의 발생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은 상태예요. 때문에 아토피 피부염은 예방보다는 치료에 주안점을 두고 접근하게 되는데요, 치료는 회피요법과 피부 보습, 약물 치료를 병행하면서 진행하게 돼요.


봄철에는 미세먼지나 황사 등 공기 속 오염물질이 아토피 피부염을 더욱 자극할 수 있어 특히 주의가 필요한데요.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야외에서 활동하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거나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고 마스크나 모자 등으로 최대한 오염 물질을 막아주셔야 해요. 손으로 피부를 자주 만지는 아이들이라면 손을 자주 씻는 습관을 길러주는 것이 좋아요.








겨우내 적응된 신체가 따뜻한 계절에 적응하기 시작하는 환절기는 면역력이 낮아지기 쉬워요. 알레르기성 질환은 개개인의 면역력과도 밀접한 연관을 지니므로 면역력을 높여주는 생활 습관을 실천하고 좋은 영양분을 함유한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좋은데요, 아래 자세한 내용을 살펴볼게요.




추운 겨울에는 운동량이 줄어들기 마련이에요. 겨울 동안의 운동 부족은 곧 면역력 저하로 이어지는데요. 평소 면역력을 키우고 건강한 몸을 만들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규칙적인 운동을 해주는 것이 좋아요. 주 3회 이상 빠르게 걷기나 경보, 조깅 등의 운동을 3~40분 이상 규칙적으로 해주면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된답니다.





면역력을 높이는 대표적인 음식으로는 마늘과 양파가 있어요. 마늘과 양파에는 알리신이라는 성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데, 알리신은 향바이러스와 향균 효능이 매우 높아 면역력을 높이는 데 뛰어난 효과가 있어요. 또, 백혈구 생성을 증진시키고 체내 바이러스 침투를 막아주는 버섯도 면역력을 높이는 데 좋은 식품이랍니다. 이 외에도 홍삼, 콩나물, 미역, 비타민이 풍부하게 함유된 과일 등이 면역력 증진에 좋은데요. 면역력을 높여주는 음식 외로도 하루 세끼 영양소가 균형 잡힌 음식을 잘 섭취해주시면 건강을 지키는 데 좋겠죠?




봄철 알레르기를 막고 면역력을 유지하기 위해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은 필수적이에요. 외출 후 집에 돌아온 후에는 손과 발을 깨끗하게 씻어주셔야 해요. 특히 환절기에는 양치에 더욱 심경 써주셔야 하는데요. 입 안의 세균이 남아 있으면 비염이나 감기, 편도선염 등 호흡기 질환을 야기할 수 있으므로 꼼꼼하게 양치해주세요.




이렇게 봄철 대표적인 알레르기 질환을 살펴보고, 알레르기 질환의 대처 방법으로 면역력을 높이는 생활습관들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 외에도 실내의 온도와 습도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온도는 20℃, 습도를 50% 정도를 권장하니 참고해주시길 바라며, 여러분 모두 올 봄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라요~!

by 대교 2018. 3. 20. 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