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으로 시작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하면서 식중독에 대한 비상이 걸렸어요. 식중독은 살아 있는 세균 혹은 세균이 생산한 독소를 함유한 식품을 섭취했을 때 설사와 복통, 급성 위장염 등의 증상을 일으키는 질병을 뜻해요. 여름철에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온도와 습도가 높은 기후 때문인데요, 이렇게 고온다습한 환경은 식중독균이 번식하기 좋은 최적의 환경이에요. 게다가 모기나 바퀴벌레 등의 해충이 세균과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역할도 빼놓을 수 없어요. 다행이 식중독은 잘 예방하면 얼마든지 막을 수 있는데요, 그래서 이번에는 여름철 특히 주의해야 하는 음식을 살펴보고, 식중독 예방을 위한 생활 습관도 함께 살펴보도록 할게요.








먼저 주의해야 할 여름철 음식은 생선회예요. 장염균에 오염된 생선이나 조개를 덜 익혀 먹으면 식중독에 걸릴 수 있는데요. 특히나 생선회는 조리 중 가열 과정이 없어 오염된 식중독균이 우리 입으로 들어오기 쉬워요. 또, 문제의 생선을 손질한 칼이나 도마로 다른 생선을 손질하면 균이 옮을 수 있는데요, 이러한 교차오염으로 인한 식중독도 발생될 수 있어 여름철에는 가급적 생선회는 피하시는 것이 좋아요.







조개 식중독은 장염 비브리오균 오염에 의한 것과 조개가 자체적으로 가지고 있는 독성에 의한 것으로 나뉘어요. 여기서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조개 식중독은 장염 비브리오균 오염에 의한 것이 많은데요. 여름철 고온다습한 날씨로 인해 조개가 금방 상해서 발생하기도 해요. 따라서 여름철에 조개류를 먹을 때는 충분히 가열해서 드시길 바라요~!








가공식품이나 우유에서도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어요. 바로 식중독 원인인 보툴리누스균과 병원성 대장균 때문인데요. 보툴리누스균은 산소가 없는 환경에서 자라기 때문에 통조림이나 소시지처럼 내부에 산소가 없는 가공식품에서 발생할 위험이 커요. 따라서 반드시 이러한 가공식품을 드실 때는 반드시 익혀 드시길 바라요.


이 외에도 비브리오 균은 높은 염분 농도에서도 오랫동안 살 수 있기 때문에 짭짤한 젓갈을 먹고도 식중독에 걸릴 수 있으니 주의해주시길 바라요. 또, 굴이나 낙지 등을 날것으로 드시는 것도 피하시길 바라요. 비브리오 균은 민물과 바닷물이 합쳐지는 곳에 특히 많아 이런 곳에서 잡은 생선을 날로 드시는 것은 피하셔야 해요.









화장실에 다녀온 후나 애완동물을 만지고 난 후, 신체 부위를 만지거나 긁은 경우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조리 전후와 식사 전에는 비누 거품을 충분히 내어 손과 팔, 손가락 사이, 손톱 밑까지 깨끗이 씻어 주세요. 







여름철에는 음식을 잘 관리해야 해요. 식재료들이 적절한 온도 관리 없이 외부에 방치되지 않도록 식재료 보관과 부패 변질에 주의해주세요. 샐러드 등 신선한 채소류는 깨끗한 물로 잘 세척하고, 물은 가능하면 끓여서 마시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해요. 음식물은 상온에 두는 것은 금물! 식중독균은 실온 상태(10℃~40℃)일 때 급속히 증식하니 반드시 냉장 보관해주세요. 하지만 저온에서 살아남는 세균도 있기 때문에 되도록 요리한 즉시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는 점을 기억해 주세요. ^^







앞서 소개해드린 내용이지만, 여름철에는 생선과 조개 등의 날로 먹는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아요. 또, 식재료는 조리 전에 깨끗한 물에 여러 번 세척한 다음 반드시 74℃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한 후 섭취하세요. 물도 오염될 수 있으므로 가능하면 끓인 물을 식혀 마시는 것을 권해 드려요.








교차오염을 막기 위해 어패류와 다른 식재료 간의 칼과 도마를 구분하여 사용하고, 사용한 후에는 깨끗이 소독해주세요.



이렇게 여름철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들과 주의해야 하는 여름철 음식을 소개해드렸는데요. 한편, 식중독에 걸리면 지사제를 복용하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이는 절대 해서는 안 될 대처법이에요. 지사제를 함부로 복용하면 장의 연동운동을 억제해 증상의 완치가 늦어지므로 피하시길 바라요. 또, 물 대신 이온 음료를 마시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이온음료는 포도당 성분이 많아 체액을 장으로 끌어들여 설사가 오히려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섭취를 삼가야 해요. 만약 예방에 노력했음에도 불구하고 복통이나 발열, 두통 등을 동반한 설사 증세가 나타나도 식중독이 의심된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보시길 바라요. 



by 대교 2018. 7. 25.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