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교 공식블로그를 찾아주신 여러분, 안녕하세요~! 전국을 뜨겁게 달구는 폭염 때문에 하루 건너 한 번 꼴로는 폭염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질 정도로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요. 이럴 때 주의해야 할 것이 바로 일사병과 열사병인데요. 두 병은 얼핏 같은 병처럼 들리지만 차이가 있답니다. 오늘은 이들의 차이를 살펴보고 일사병과 열사병을 대처하기 위한 방법으로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려고 해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때 무리해서 야외활동을 하면 온열질환에 걸리기 쉬워요. 실제로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3년~2017년 총 6500명에 달하는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고 해요. 특히 온열질환자는 고령 환자가 많았는데요, 전체 환자 중 50세 이상이 56.4%(3,669명)였으며 총 사망자 54명 중 75.9%(41명)가 고령층이었어요. 때문에 연세가 많으신 분들은 외출 시 더욱 주의를 기울이셔야 할 것 같아요.


온열질환에는 다양한 종류가 있지만, 그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것을 꼽아보라면 일사병과 열사병이 있는데요. 그럼 지금부터 일사병과 열사병에 대해 살펴보도록 해요.




일사병은 장시간 고온에 노출되면서 열이 체외로 잘 배출되지 못해 체온이 37도에서 40도 사이로 상승하는 증세를 말해요. 일사병이 발생하면 심징박동이 빨라지므로 어지럼증과 두통이 발생하며 땀을 많이 흘리게 되는데요, 심할 경우 구토나 복통 증상을 보이기도 하며 때로는 일시적으로 실신하기도 해요. 만약 햇볕에 오래 노출되어 있었는데 갑자기 얼굴이 창백해지면서 땀을 심하게 흘리고, 어지럼증과 두통, 구감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일사병을 의심해볼 수 있어요.




열사병은 심부체온이 40도 보다 더 상승해 일사병과 달리 발작, 경련, 의식 소실 등 중추신경계 기능 이상을 보이는 것을 말해요. 열사병에 걸리면 중추신경계 이상과 더불어 신장이나 간 등의 장기 기능 손상이나 쇼크 증상이 함께 나타날 수도 있는데요. 이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에는 생명까지 위태로워질 수 있어요. 


열사병은 나타나기 직전에 두통, 어지러움, 구역질, 경련, 시력장애 등 증상이 나타나요. 또, 의식이 희미해지고 몸은 뜨겁고 건조하게 변하며 붉어진답니다 .체온이 40℃를 넘지만 땀이 나지 않는 것도 특징이에요.



이렇게 일사병과 열사병은 온열질환이란 공통점을 지니고 있는데요. 하지만 훨씬 더 무섭고 치명적인 질환은 바로 열사병이에요. 열사병은 일사병과 달리 땀을 거의 흘리지 않아 알아차리기 어렵기 때문에 무더위에 야외에서 활동을 오래할 때는 본인 스스로도 컨디션을 조절해가며 건강 상태를 유심히 살펴야 해 요.







온열질환은 무엇보다 초기대응이 중요한데요. 만약 열사병 증상이 나타나면 찬물로 온몸을 적시거나 환자를 그늘로 옮긴 후 옷을 벗기고 부채질로 체온을 낮춰줘야 해요. 병원으로 이송할 때도 에어컨이나 시원한 선풍기 바람을 쐬게 하며 몸의 열감을 식혀야 해요.


일사병환자도 마찬가지인데요. 즉시 시원한 곳으로 옮긴 후 다리를 머리보다 높게 해 바르게 눕힌 후 젖은 수건 등으로 체온을 떨어뜨려야 해요. 만약 의식이 뚜렷하고 맥박이 안정적이며, 구토증세가 없다면 물이나 전해질음료를 충분히 마셔 수분을 보충해주면 금방 호전될 수 있어요. 단, 증세가 호전되더라도 무리한 활동은 금물이라는 사실을 기억해 주세요! 또, 일사병 환자의 경우 휴식을 취하면 증세가 호전될 수 있으나 증세가 나빠지면 열사병으로 진행될 수도 있다는 점을 기억해 주시길 바라요.







일사병과 열사병을 예방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무더위에 오랜 시간 야외 활동을 하지 않는 것이에요. 특히 구름이 없는 맑은 여름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의 햇빛은 가장 강하고 뜨겁기 때문에 가능한 이 시간은 외출이나 야외활동을 삼가는 것이 좋아요.





만약 불가피하게 야외활동을 해야 한다면 물이나 미네랄 음료를 자주 마시며 체내의 수분과 전해질의 균형을 맞춰주는 것이 좋아요. 또, 외출복으로는 통풍이 잘 되는 밝은 색 옷을 입고 지나치게 꽉 끼는 옷은 피해 주세요. 두피로 뜨거운 열이 바로 내리쬐지 않도록 통풍이 잘 되는 모자를 착용해주시면 더욱 좋아요. 또한, 야외 활동을 하는 중에도 틈틈이 그늘에서 휴식을 가져야 하며, 이때 커피나 탄산음료는 체내 수분을 빼앗아갈 수 있으므로 삼가는 것이 좋아요. 



이렇게 일사병과 열사병에 대해 살펴보고 이에 대한 대처법과 예방법을 안내해드렸는데요. 평소에 건강하다고 자신하시는 분들도 요즘 같은 무더위에서는 두통이나 현기증을 느끼기 쉬워요. 나아가 온열질환에 걸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니 사전 예방에 힘써주세요. 또한, 여름철에는 야외활동 외로도 온도가 높으면서 바람이 잘 통하지 않는 실내에서도 일사병이나 열사병에 걸릴 수 있으니 실내에서도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통해 기온을 낮춰주시고 여의치 않다면 문을 활짝 열어 통풍이 잘되도록 해주세요!


by 대교 2018. 7. 31.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