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없이는 하루도 견디기 힘들 것 같은 요즘. 하지만 전기세 폭탄이 두려워 에어컨을 쉽게 틀지 못하고 더위를 억지로 참는 분들도 많으실 것 같은데요. 오늘은 에어컨 전기세를 절약하는 한편 에어컨의 냉방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들을 소개해드리려 해요. 전기세 걱정 없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는 꿀팁들, 함께 살펴보아요!








더운 기온에 무조건 에어컨 희망온도를 최저로 낮추는 것은 합리적인 방법이라고 할 수 없어요. 실내 적정 온도를 맞춘 다음, 여기에 제습 기능으로 설정해두는 것이 좋아요. 실제로 여름의 고온 다습한 기후에는 온도를 낮추는 것보다 습기를 제거하는 것이 체감온도를 낮추는데 효과적이랍니다.





실내 적정 온도는 실외 온도보다 5℃ 정도 낮게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요, 전문가가 추천하는 여름철 희망 온도는 ‘26도’라고 해요. 33도에서 26도, 33도에서 24도는 단 2도 차이지만, 사용 전력량은 2배가 된답니다. 따라서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26도보다 낮은 온도로 에어컨을 가동하는 것은 지양하는 것이 좋겠죠?








전기세가 아까워 어느 정도 실내가 시원해지면 에어컨을 끄고, 시간이 지난 후 실내 공기가 후덥지근해지면 다시 에어컨을 가동시키는 분들이 많은데요. 하지만 이런 경우에는 냉매를 증발시켜서 장치를 구동시켜야 하는 소모전력이 추가적으로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효율성 오히려 낮아져요. 즉, 소모 전력대비 기온이 낮아지지 않으므로 전기세만큼의 쾌적함을 누리지 못하는 낮은 가성비를 얻을 수 밖에 없죠. 따라서 에어컨을 껐다 켰다를 반복하는 것보다는 적정 온도에 맞춰두고 계속 가동하는 것이 실외기의 가동 시간을 줄이고 부담을 줄여 오히려 전기세 절약에 도움이 된답니다. 





에어컨은 첫 가동을 할 때 강하게 작동시키는 것이 좋아요. 전기세는 실외기 작동과 밀접한데, 약풍으로 켜두면 실외기가 계속 돌면서 꾸준히 전력을 사용하게 되기 때문이에요. 따라서 처음에는 낮은 온도를 설정해 강풍으로 세게 에어컨을 가동한 뒤, 실내 공기가 시원해지면 희망온도를 올리고 약풍으로 전환하며 지속적으로 틀어두는 것이 전기세를 아끼는 데 도움이 돼요.









에어컨을 가동할 때는 선풍기나 에어 서큘레이터를 함께 사용해보세요. 이렇게 하면 에어컨의 찬 공기를 방 구석구석으로 전달해줄 수 있어 냉방에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제습 효과도 함께 볼 수 있답니다. 또, 에어컨을 틀 때 커튼을 쳐서 직사광선을 차단하면 실내 온도를 최대 3도까지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으니 커튼이나 블라인드를 친 후 냉방을 하실 것을 권해 드려요.





에어컨 바람은 천장을 향하게 두는 것이 좋답니다. 차가운 공기는 밑으로 내려가고 따뜻한 공기는 위로 올라가려는 성질이 있는데요, 에어컨을 천장을 향해 틀어두면 윗 부분의 따뜻한 공기가 식으면서 집 안 구석구석으로 퍼져나가 체감 온도를 낮출 수 있어요.







에어컨 청소는 냉방성능을 좌우하는 주요 요인이며 건강까지 지키는 역할까지 해요. 요즘처럼 에어컨을 자주 가동하게 되는 여름철에는 2주에 한 번씩 에어컨 셔터와 필터를 청소해주는 것이 좋은데요. 에어컨 필터에 먼지가 많으면 냉방 효과가 그만큼 떨어져 바람이 약해지고, 안 좋은 먼지가 집안 곳곳으로 퍼져나가 건강에도 좋지 않아요. 먼저 에어컨의 바람이 나오는 셔터를 청소해시면 되는데요, 이때는 부드러운 천이나 스펀지 등으로 이물질을 닦아주시면 돼요. 에어컨 안의 망사 필터는 먼지를 진공청소기로 제거한 뒤, 중성세제를 풀어둔 물에 담가 칫솔로 씻어주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완전히 건조시켜주면 된답니다. 


이때, 천장형 에어컨은 보통 커버 바로 안쪽에, 벽걸이형 에어컨은 송풍구 뒤쪽이나 안쪽에 필터가 들어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이렇게 에어컨 전기세 절약 방법을 살펴보았는데요~! 이 외에도 에어컨을 사용하지 않을 때 전기 코드를 뽑아두면 에어컨의 대기 전력 소비를 막을 수 있어요. 전기 코드를 뽑아주면 한달 동안 약 30%에 달하는 전기를 절약할 수 있다고 하니 이 부분도 놓치지 말고 기억해 주세요~! ^0^ 이번 이야기가 여러분들이 시원하게 여름을 보내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여기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대교 공식 SNS 채널이 더 궁금하다면?>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m.daekyo/

카카오스토리 : https://story.kakao.com/ch/daekyostory



by 대교 2018. 8. 1.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