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2012년이 시작한지도 열흘이나 되었네요~ ^^ 아직 특별한 계획을 세우지 않아 좀 어영부영 보내고 있는데요, 하루 빨리 알찬 계획을 세워 올 한 해가 더욱 풍성해질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요즘 학교폭력문제 정말 심각하죠. 여기저기서 들려 오는 학교 폭력의 잔인한 결과 소식들. 얼마전엔 '와이파이 셔틀' 이란 단어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까지 했는데요, 우리가 모르는 사이 아이들은 좁은 교실 안에서 정말 치열한 생활을 벌이고 있지는 않나... 하는 생각이 문득 들더라구요. 사실 어른의 입장에서는 이미 겪은 시간이라고는 하나 세대가 달라진 만큼 그들의 눈높이에서 세상을 바라보기 어렵잖아요? 그래서 아이들이 무슨 문제를 가지고 있고, 뭘 원하는지 잘 모르다 보니 그냥 외면해 버리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또래 친구들은 달라요. 같은 환경, 같은 세대를 살아가고 있고 조금만 관심이 있다면 심각한 학교폭력으로 누군가가 상처받고, 자살하는 일 없이 학교 생활을 할 수 있어요. 너무 입에 바른 소리 같죠? 하지만 마음 먹기에 달렸어요~!



피해 학생들은 당하고도 입을 열지 못합니다. 보복이 두려우니까요. 아무나 붙잡고 내 얘기 좀 들어달라고 하고 싶지만 용기가 나질 않습니다. 결국 결과는 끔찍한 선택으로 돌아오게 되죠. 비극의 뒤엔 친구의 아픔을 모른척한 학생도 있습니다. 자신에게 괜히 튀는 불똥이 싫겠지요. 가해 학생들은 한 학생을 골라 괴롭히는 게 그저 재밌었습니다. 당황스럽게도 그들에게는 옳고 그름의 기준조차 없더라구요;;

대구 A중학교 2학년 김모 군이 세상을 떠난 지 오늘로 정확히 3주가 됐습니다. 이후 또 다른 학교 폭력 사례가 봇물 터지듯 쏟아져 나왔습니다. 사례와 수법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였구요. 청소년들이 우리 생각보다 참 잔인한 짓을 할 수도 있구나, 싶었어요. 안타까운 것은 꼭 이렇게 끔찍한 일이 생긴 후에야 관심을 갖게 된다는 것이죠. 누군가의 희생이 따르면 반짝 관심을 갖지만 3개월이면 또 잊혀지고 맙니다ㅠ.ㅠ


학교 폭력의 해결책은 결국 교실 안에 있습니다. 친구를 아프게 하는 것도, 친구의 상처를 치유하는 것도 모두 여러분의 몫이란 것 잊지 마세요!!!

그리고 또 한가지, 어른들도 아이들에게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부모님들이 아이들 성적표에는 관심이 많은데 정작 학교 생활에는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죠. 학교 생활은 네가 알아서, 이게 아니라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경우에는 어른들이 신경써야 한다고 봅니다. 이제부턴 아이가 학교에서 돌아 왔을때 "오늘은 학교에서 무슨 일이 있었니?" 부터 물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






 

by 대교 2012. 1. 10. 10:21
  • 아레아디 2012.01.10 10:56 ADDR EDIT/DEL REPLY

    정말 없어져야만 하는거죠!.ㅠ

    • 대교 2012.01.11 12:23 신고 EDIT/DEL

      그러게 말이예요. 더이상 학교폭력에 관한 무서운 뉴스를 보고 싶지 않아요 ㅠ

  • NNK의 성공 2012.01.10 11:04 ADDR EDIT/DEL REPLY

    좋은글 너무 잘보고 갑니다~ ^^
    행복한 하루~ 즐거운 하루 되세요~
    오늘은 잠시 다녀갑니다 ~ㅎㅎ

    • 대교 2012.01.11 12:24 신고 EDIT/DEL

      잘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

  • 프렌즈 2012.01.10 11:31 ADDR EDIT/DEL REPLY

    예전부터 학교나 단체생활을 하는 곳이라면 특성상 없을순 없지만 지금은 너무 도가 지나친거 같습니다..넘지 말아야 할 선을 이미 너무 많이 넘은듯 보여지네요.

    • 대교 2012.01.11 12:25 신고 EDIT/DEL

      맞아요. 말씀하신 것처럼 단체 생활에서는 어울리지 못하는 사람이 아예 안나올 수는 없지만, 지금은 그 정도가 너무 지나치죠. 정말 무섭울정도로 잔인해지고 있는 것 같아요.

  • 와이군 2012.01.10 13:33 ADDR EDIT/DEL REPLY

    요즘 애들 참 무서운것 같습니다.
    에효...

    • 대교 2012.01.11 12:29 신고 EDIT/DEL

      그러게요 ㅠ 못난 어른들 때문일까요 ㅠ

  • 해우기 2012.01.11 10:44 ADDR EDIT/DEL REPLY

    답이 없는 메아리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답이라고 생각하지만..결국은 혼자 떠듬에 불과한...

    폭력이 주는 영향이 생각보다 훨씬 크고 길다는것을....
    나쁘게 말하면..제대로 겪지 못하니 두려움도 모르고...
    결국 피해자들만..평생...자신도 모르게..그리고 자신의 아이들에게도 물려지는 것인데....

    갈수록 두려운것은....그 자체에 대한 죄의식따위가 전혀 없어진다는것이고요

    • 대교 2012.01.11 12:31 신고 EDIT/DEL

      맞아요. 정말 두려운 것은 죄의식이 없다는 것.. 정말 그 아이들은 어떻게 자랐고, 무엇을 배웠기에 그렇게 차갑고 냉정하고 잔인한지... 아.. 마음이 좋지 않아요.

      그리고 그 아픔과 상처를 계속 자기고 가야 할 피해 학생들도.. 피해를 당하고도 그 상처를 제대로 치료하지 못하고 감추고 살아야 한다는 것도 마음이 아프고요 ㅠ 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