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여름철 무더위에는 체온 조절이 어렵고, 현기증과 같은 증상을 보이기 쉬워 건강관리를 소홀히 할 수 없는데요. 특히 어린이나 고령자 등의 가정은 여름철 건강관리에 더욱 주의가 필요해요.

그렇다면 건강을 지키는 폭염 대비 방법은 무엇일까요?

오늘은 여름철 건강관리를 위해 폭염 대비 방법들을 알아볼게요! :)

 

 

숨이 턱 막힐 정도로 더운 날씨에는 '폭염 주의보'가 내려지기도 하는데요. 폭염은 매우 심한 더위를 뜻하며, 우리나라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섭씨 32~33도 이상인 날씨가 2일 정도 지속될 경우 폭염 주의보를 내려요.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씨가 2일 정도 지속될 때 내려지는 폭염 특보로, 이때에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도록 권고해요.

특히, 어린이나 고령자는 체온조절이 어렵기 때문에 폭염 대비를 철저하게 해야 해요. 여름철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한 분들은 고혈압이나 심장병, 당뇨 등의 질병을 앓고 있는 분들도 해당되는데요. 건강한 성인이라도 야외에서 일하는 근로자라면 폭염 대비 방법들을 미리 숙지하고 있는 것이 안전합니다.

 

 

[ 물 많이 마시기 ]

여름철에는 땀이 많이 배출되기 때문에 수분도 충분하게 보충이 되어야 해요. 특히 폭염일 경우에는 물을 많이 마셔 몸의 수분을 유지해주어야 하는데요. 머리가 아프거나 어지럽고, 입맛이 없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실내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며 물을 충분히 드시고,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것이 좋아요.

또한, 카페인과 알코올은 몸의 수분을 부족하게 만들기 때문에 가급적 마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격렬한 운동 자제하기 ]

여름철 건강관리를 위한 폭염 대비 방법으로는 격렬한 운동을 자제하는 것이에요. 햇빛이 강한 한낮에는 자외선이 강하고 기온도 높기 때문에 격렬한 운동이 몸에 무리를 줄 수 있어요. 어쩔 수 없이 운동을 해야 한다면 중간중간 물을 충분히 섭취해주시고, 휴식 시간도 필수적으로 가지셔야 해요. 또한 야외 근무자는 그늘에서 자주 쉬는 것이 좋아요.

 

[ 날음식 피하기 ]

기온이 높을 때에는 날음식은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아요. 조리한 음식이어도 오래 보관하지 않도록 하며, 가급적 먹을 양만큼만 조리해주세요. 물도 끓여먹는 것이 바람직하며, 조리기구도 깨끗하게 관리해주셔야 해요.

식사 전에는 반드시 손발을 깨끗하게 씻은 후 식사를 해주세요.

 

[ 통풍이 잘 되는 옷 입기 ]

폭염 대비 방법으로는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어주는 것도 중요한데요. 헐렁한 옷을 착용하여 땀 배출을 원활하게 하며, 체온 조절도 잘 될 수 있도록 해주세요. 몸에 꽉 달라붙지 않는 옷을 입어주시고, 땀을 잘 흡수하는 순면 의류나 통풍이 잘 되는 소재의 의류를 입어주시면 좋습니다.

 

[ 실내·외 온도 차 조절하기 ]

시원한 실내에 있다가 더운 실외로 나갈 때면 급격한 온도차로 인해 어지럼증을 느끼시는 분들 많을 텐데요.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내와 실외의 온도 차를 5℃로 조절해주시고, 환기를 자주 시켜주는 것이 좋아요. 냉방병을 예방하는 좋은 방법이기도 합니다.

 

 

 

여름철 건강관리를 위해서는 폭염에 의한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빠르게 응급처리를 해주는 것도 중요한데요. 폭염으로 인해 갑자기 땀이 많이 나고 다리나 복근에 통증이 있을 경우에는 열경련을 의심해볼 수 있어요. 그래서 빨리 시원한 장소로 이동하여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고, 속이 메스꺼울 때에는 물을 마시지 않는 것이 좋아요.

맥박이 빠르게 뛰고 어지러운 열사병 증상이 있을 때에는 즉시 그늘로 이동하고, 119에 신고를 해주세요. 착용한 옷을 느슨하게 해주시고, 물을 적신 천이나 수건으로 몸을 닦아 체온을 떨어트려주는 것이 좋아요. 얼음주머니를 수건에 싸 환자의 목이나 겨드랑이에 넣어주는 것도 좋습니다.

 

 

폭염 대비 방법들은 평소에도 충분히 지킬 수 있는 방법들인데요. 체력과 면역력이 약한 가족이 있다면 기온이 높은 여름철 건강관리에 더욱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릴게요!

 

by 대교 2015. 7. 20.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