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8일, 오늘은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어버이의 은혜에 감사하고, 어른과 노인 공경의 전통적 미덕을 기리는 어버이날입니다. 어버이날이 되면 사랑하는 부모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는데요, 한 번쯤 왜 이 카네이션을 어버이날 감사의 의미로 달아드리게 된 건지 궁금해 한적 있으시죠? 오늘은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어버이날의 유래 및 카네이션이 지닌 의미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

 

 

 

 

 

어버이날은 어버이의 은혜에 감사하고, 어른과 노인을 공경하는 경로효친의 전통적 미덕을 기리는 날로, 산업화 · 도시화 · 핵가족화로 퇴색되어 가는 어른 봉양과 경로사상을 확산하고 국민정신계발의 계기로 삼아 우리 실정에 맞는 복지사회건설에 기여하도록 하는 범국민적 기념일입니다.

 

어버이날은 본래 우리나라에서 생긴 것은 아닌데요, 사순절의 첫날부터 넷째 주 일요일에 어버이의 영혼에 감사하기 위해 교회를 찾는 영국·그리스의 풍습과, 1910년경 미국의 한 여성이 어머니를 추모하기 위해 교회에서 흰 카네이션을 교인들에게 나누어 준 일에서 비롯되었습니다. 그러다 1914년 미국의 제28대 대통령 토머스 우드로 윌슨(Thomas Woodrow Wilson)이 5월의 둘째 주 일요일을 어머니의 날로 정하면서부터 정식 기념일이 되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어버이날이 '어머니날'로 시작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어버이날의 유래는 1956년부터 5월 8일을 ‘어머니날’로 지정하여 경로효친 행사를 진행했던 데서 시작됐는데요, 이러한 과정에서 '왜 아버지날은 없느냐'는 의견이 제기되면서 1973년에 제정, 공포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서 ‘어버이날’로 변경, 지정됐어요.

 

이 날에는 각 가정에서 자녀들이 부모와 조부모에게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감사의 뜻으로 선물을 하거나 효도관광을 보내드리기도 하며, 기념식장에서는 전국의 시·군·구에서 효자·효부로 선발된 사람에게 ‘효자·효부상’과 상금을 수여하고, 이들에게 산업시찰의 특전이 주어지기도 합니다.

 

또한, 이날을 전후하여 ‘경로주간’을 설정하여 양로원과 경로원 등을 방문, 노인분들을 위로하고, 민속놀이 및 국악행사 등으로 노인들을 위로하며 노인백일장·주부백일장을 개최하여 어른 공경에 관한 사상을 고취시키고 있습니다.

 

 

 

 

 

어버이날 부모님께 달아드리는 카네이션은 '모정', '사랑', '부인의 애정'이란 꽃말과 함께 '건강을 비는 사랑'과 '존경'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합니다.

 

어버이날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게 된 유래를 살펴 보면 약 100여년 전 미국에 '안나 자비스'라는 소녀가 살았다고 하는데요, 어느 날 어머니께서 돌아가시고 생전에 좋아하셨던 꽃인 카네이션을 들고 매일 어머니의 무덤을 찾아 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항상 카네이션을 가슴에 달고 다녔다고 하는데요, 한 모임에서 그녀에게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고 다니는 이유를 묻자 그녀는 "어머니의 은혜를 기리기 위해서 달았습니다" 라고 답했다고 해요. 이에 감동한 사람들을 시작으로 어머니에 대한 추모와 감사의 운동이 미국 전체에 확산되었고 이것이 어버이날의 유래가 되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5월 8일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어버이날의 유래와 카네이션의 의미에 대해 알려드렸는데요, 오늘은 부모님께 평소 부끄러워서 잘 하지 못했던 사랑한다는 말과 함께 따뜻하게 꼬옥 안아드리는 건 어떨까요? ^^

 

 

 

 

 

 

 

by 대교 2017. 5. 8.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