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교 공식블로그를 찾아주신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은 다가오는 여름을 대비해 자외선 차단제를 고르는 기준과,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방법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려 해요. 아직 완전한 여름에 접어들진 않았지만, 봄철에는 건조한데다 황사와 미세먼지로 인해 피부가 쉽게 손상 받을 수 있어 미리미리 준비하시는 것이 좋은데요. 그럼 내용을 살펴볼까요?








자외선은 UV(Ultraviolet)라고 하는데 파장의 길이에 따라 세 가지 종류가 있어요. 파장 400~320nm를 UVA(자외선A, 장파장 자외선), 파장 320~280nm를 UVB(자외선B, 중파장 자외선), 파장 280~200nm를 UVC(자외선C, 단파장 자외선)로 나누고 있답니다.


성층권의 오존층은 세 가지 자외선 중에 가장 파장이 짧은 UVC(자외선C)만을 차단해요. 나머지는 우리가 살고 있는 대류권까지 들어오는데, 이 자외선은 사람의 피부를 그을리게 하거나 노화를 촉진해요. 피부를 까맣게 태우는 자외선 B는 피부의 표피까지 침투하지만, 피부에 닿는 전체 자외선 양의 5% 정도에 불과하답니다. 그러므로 우리 피부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파장이 가장 긴 자외선 A라 할 수 있어요.


자외선 A는 광노화의 주범으로 진피 깊숙한 곳까지 침투해 멜라닌 색소를 자극하는데요, 이 때문에 피부에 검버섯이나 기미가 생길 수도 있어요. 또, 자외선 A는 잔주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답니다. 자외선 B는 햇빛에 노출된 지 몇 시간 만에 피부의 그을리게 하는 반면, 자외선 A는 보다 오랜 시간에 걸쳐 더디고 지속적으로 기미, 검버섯, 주름 등의 영향을 미쳐요.


자외선 B는 태양의 빛이 강한 여름철 정오에서 4시 정도에 가장 많고, 집안과 같은 실내에는 들어오지 못해요. 하지만 자외선 A는 커튼이나 유리창을 통해 실내로 쉽게 들어오기 때문에 어느 곳이든 안심할 수 있는 곳은 없답니다. 때문에 자외선으로 인한 광노화를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은 외출하기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라 할 수 있어요.






그럼 지금부터 자외선 차단제를 고르는 기준을 살펴볼까요? 자외선 차단제 패키지를 살펴보면 차단 지수가 표기된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제일 먼저 자외선 A를 차단하는 PA(Protection grade of UVA)와 자외선 B를 차단하는 SPF(Sun Protection Factor)로 구분할 수 있어요.


먼저, 자외선차단지수 SPF(Sun Protection Factor)는 UVB를 차단하는 제품의 차단효과를 나타내는 지수랍니다. SPF는 파장이 짧아 피부 표면에 일광화상(sun burn)을 일으킬 수 있는 자외선B 차단 정도를 나타내며, 일반적으로 SPF 1은 약 15~20분간의 차단 효과를 낼 수 있어요. 즉, SPF 30인 제품은 약 450분 동안 자외선 차단 효과를 준다는 것을 의미하죠. 요즘에는 50+ 제품도 많이 시판되고 있는데요, 이러한 제품은 이론적으로는 750분 이상의 차단 효과가 있지만 실제로는 땀과 물 등 외부 자극에 의해 효과가 떨어질 수 있어요. 때문에 2~3시간에 한 번씩 차단제를 덧발라주는 것이 좋아요.


한편, UVA를 차단하는 PA 지수는 +, ++, +++등으로 나누어 표시하는데요, PA++++등급의 경우 자외선 A 차단 ‘매우 높음’의 상향 수준으로 차단제를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 대비 16배 이상의 차단 효과를 볼 수 있어요.  


평소 실내에서 사용하는 자외선 차단제는 SPF 15가 기준이지만, 해가 강한 날과 여름철에는 SPF 30 이상의 제품을 사용하시는 것이 좋아요. 야외 활동 시에는 SPF 50과 PA ++이상인 제품을 권해 드려요. 









자외선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는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은 제품을 사용하는 것보다는 '수시로 잘 덧바르는 것'이 더 중요해요.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 30분 전에 바르는 것이 좋으며, 야외에서는 차단제를 얇게, 여러 번 수시로 바르는 것이 좋아요. 차단 지수가 아주 높은 제품은 자외선 차단에는 효과적이지만, 피부에는 더 많은 자극을 줘서 오히려 피부의 스트레스를 가중시킬 수도 있음을 기억해 주세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 뒤 지용성의 모이스처라이저 등을 덧바르면 자외선 차단제가 희석되거나 제거돼 효과를 기대할 수 없어요. 따라서 기초 스킨케어를 전부 마무리하신 뒤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좋아요. 이후, 자외선을 좀 더 강력하게 차단하고 싶다면 자외선 차단제 위에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파운데이션을 얇게 덧바르셔도 좋아요.




자외선 차단제는 손으로 바르는 것이 가장 좋답니다. 스펀지로 바를 경우 스펀지에 묻는 양이 훨씬 많기 때문에 손으로 골고루 펴 바르는 게 효과적이에요. 특히 햇빛에 먼저 닿는 부위인 코, 광대 등은 다른 부위보다 충분히 발라 주세요. 





한여름에는 몸에서 분비되는 땀으로 인해 시간이 지날 수록 차단 효과가 떨어질 수밖에 없어요. 특히 워터파크나 바닷가 등에서 물놀이를 할 때는 방수 기능이 있는 여름철 전용 제품을 발라야 야외 활동에도 땀과 물에 자외선 차단제가 쉽게 지워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답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어떻게 바르는지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지우는지도 중요해요. 자외선 차단제의 주성분인 티타늄디옥사이드와 징크옥사이드는 모공을 막는 성질이 있어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외출 후에는 꼼꼼하게 세안해주셔야 해요. 


자외선 차단제를 확실히 지우려면 이중 세안을 하는 것이 좋은데요, 이중 세안은 유성 성분의 세안제(클렌징오일, 클렌징크림 등)로 얼굴을 닦은 후 거품이 나는 수성 성분 세안제(클렌징폼, 비누 등)로 다시 한번 씻는 것을 의미해요. 여성분들은 보통 화장을 하기 때문에 이중 세안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남성분들은은 일반 비누로 한 번만 세수하는 경우가 많으세요. 하지만 자외선 차단제는 일반 비누로는 깨끗하게 씻어내기 어려우므로, 번거롭더라도 꼭 이중 세안을 해주시길 바라요~!


이렇게 자외선 차단제에 대해 안내해드렸는데 잘 살펴보셨나요?! 여러분 모두 잘 준비하셔서 올 여름은 해로운 자외선을 잘 피해보도록 해요!

by 대교 2018. 5. 21.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