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과 일상이 놓여있는 그녀의 식탁 「바나나 키친」

우리나라 드라마를 보면 거의 매 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장면이 있다. 바로 식사 장면이다. 대가족이 등장할 경우 가족들 전원이 둘러 앉아 각자에게 생긴 일들을 공유하는 장면에서 드라마 속 인물들은 주로 밥을 먹는다. 그럴 때 반찬 그릇을 움직여 주는 장면을 보여주면서 가족간의 애정 관계를 설명하고, 밥상을 뒤집어 엎는 장면으로 갈등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렇게 밥상은 사람들의 관계가 드러나고, 이야기가 만들어지고, 시간을 공유하는 장소다. “매일의 식탁 위에는 매일의 드라마가 있다.” 라는 요시모토 바나나의 에세이집 「바나나 키친」의 카피 문구에 고개가 끄덕여지는 것 역시 아마도 그렇기 때문일 것이다.


음식이 주는 기쁨을 아는 사람들은 자신이 먹은 음식, 먹는 음식, 먹을 음식에 관심을 쏟는다. 먹으면서도 먹는 이야기를 하고, 먹고 나서도 무엇을 먹을지 고민한다. 그런 후엔 다른 사람들이 먹는 음식까지도 궁금해한다. 한 사람이 먹는 음식은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를 보여주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평소 음식에 관심이 많았던 성향 때문에 자연스럽게 그녀의 책이 궁금해졌다. 대체 어떤 음식 이야기를 했기에 제목부터가 「바나나 키친」일까 싶어서.



데뷔작 제목이 「키친」이었던 작가답게 요시모토 바나나의 음식 사랑은 대단해 보인다. 하와이, 이탈리아, 그리스, 필리핀, 태국, 대만, 뉴질랜드, 한국, 오키나와 등 책 속에는 그녀가 여행을 다니며, 혹은 장기간 머무르며 접한 다양한 나라의 낯선 음식들이 등장하지만 그 음식들을 접하는 요시모토 바나나의 태도엔 망설임이 없다. 좋은 것은 좋다고, 별로인 것은 별로라고 솔직하게 적는다. 그렇다고 해서 이 책이 음식이 맛있는지, 맛없는지를 품평하는 품평회 인 것은 아니다. 이 책은 맛에 대한 평가가 아니라 음식을 대하는 마음가짐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책이다.

좋아하는 식당에 대한 애착이나 마음에 들지 않았던 식당에 대한 아쉬움도 토로하고, 음식을 만드는 어려움이나 어린 시절 먹었던 음식에 대한 향수들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는 ‘음식 에세이’. 고급 레스토랑에 대한 이야기가 등장하는 미식 책이 아니라, 하루하루 먹은 소박한 음식들과 그 음식을 만든 사람들, 함께 먹은 사람들에 이야기 하는 책인 것이다.

이 책을 다 보고 나면 하나의 접시를 채우기 위해 공들여 음식을 만든 사람의 정성, 그 음식 속에 담긴 마음까지 제대로 맛보며 먹는 사람의 감상, 함께 이야기 나누며 맛과 시간을 공유한 상대 등, 한 끼를 둘러싼 그 모든 것이 음식이라는 것을 아는 그녀는 음식에 대한 예의를 지킬 줄 아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음식에 대한 예민한 취향을 솔직하게 드러낸 것을 읽다 보면 한결 그녀와 가까워진 느낌이다.

게다가 이 책에 수록된 글들이 그녀의 아들이 두 살에서 여섯 살까지 자라는 동안 쓴 에세이들이다 보니 아이가 싫어하는 음식, 아이가 좋아하는 음식, 아이의 도시락을 싸 주면서 떠올리는 자신의 어린 시절 3단 도시락에 관련된 이야기 같은 아들과 관련된 글이 101편의 에피소드 곳곳에 숨어있다. 아들을 대하는 그녀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엄마’의 마음이 보인다. 작가이면서 주부이고, 주부이면서 엄마이기도 한 그녀의 미식 생활은 소설로는 만날 수 없던 그녀의 생활과 일상을 보여준다. 글을 쓰고 책을 내지만, 그것이 그녀의 전부가 아님을 보고 나니 그녀도 나처럼 매일매일 무얼 먹을까, 어딜 갈까, 뭘 할까 고민하며 살아가는 생활인임을 확인 받는 것 같아 어쩐지 마음이 놓인다.  



작가의 서재나 독서 이력이 아닌 작가의 부엌과 식탁을 들여다 보는 「바나나 키친」. 이 아기자기한 에세이를 다 읽고 나니 가까운 훗날 언젠가 그녀가 음식점을 운영했으면 좋겠다. 소금간만 살짝 된 주먹밥이 메뉴의 전부일지라도 음식에 대한 예의를 제대로 지킬 줄 아는 그녀라면 분명 괜찮은 가게를 만들어낼 것이다. 그 가게에 들어가면 그녀가 직접 맞아주겠지. 크지 않아도 따뜻함이 있는 바나나 키친에 가 그녀가 추천하는 메뉴를 맛봐야겠다. 아마도 소박하고 담백하지만 알차고 풍성한 일상의 맛이 가득 느껴지겠지. 그녀가 쓴 바로 이 책의 글처럼.


* 글은 대교 리브로 웹진 부커스에 소개 된  이예지<whoyouaki@libro.co.kr> 의 글입니다.
   리브로 웹진 부커스에서는 여러 작가들의 다양한 연재 작품과 재미있고 다양한 책 소식들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리브로 웹진 : http://www.libro.co.kr/Main/Webzine.aspx
원문 바로가기
: http://www.libro.co.kr/Webzine/WebzineContent.aspx?wzcode=0201&aid=16407

 


by 대교 2012. 3. 12. 11:16
  • 생활의 달인 2012.03.12 12:43 신고 ADDR EDIT/DEL REPLY

    요리하는 분들을 위해 좋은 책일것 같은대요??ㅋ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대교 2012.03.12 15:15 신고 EDIT/DEL

      네^^, 즐거운 일주일 되시길바랍니다!

  • 밋첼™ 2012.03.12 15:28 ADDR EDIT/DEL REPLY

    어제 저녁 아내가 어렵게 만들어준 저녁 식사 상에서..
    사소한 문제로 다퉈 그 정성에 대한 감사를 다 표현하지 못한게 미안하기만 합니다

    • 대교 2012.03.12 16:42 신고 EDIT/DEL

      그러셨군요 ㅠㅠ 밋첼님 오늘 저녁에는 아내분과 화해하시고 기분좋은 저녁 식사 하시길 바랄게요^^!

  • 해우기 2012.03.13 11:43 ADDR EDIT/DEL REPLY

    그러고보면....우리나라 드라마같은거에 빠지지않는것이...식사장면인데요.....
    ㅎㅎ

    • 대교 2012.03.13 17:15 신고 EDIT/DEL

      ^^ 네 그렇죠~ TV에서 식사장면에도 이쁜게 더 맛이게 보이더라구요~ 요즘 신들의 만찬보면 배고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