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KYO 교육을 말한다

 

엄마 상담소,

우리 아이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⑥

 

 

 

 엄마도 고민에 빠진다!

초등 고학년 아이의 엄마도 함께 시험공부를 해야할지 엄마는 고민에 빠집니다.

엄마의 고민을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지 알아봅시다!

 

 

 

 

 

대교 교육을 말한다

 Do 

 

  혼자 하면 이해 못하고 넘어갈 수 있어요!

 

시험 때마다 엄마가 선생님 노릇을 해서인지 100점이 많았던 아이가 엄마의 개입을 거부해 5학년 때부터 혼자 준비하기 시작했는데, 열심히는 했다지만 처음 받아보는 점수에 놀라고 의기소침해졌습니다. 그 후로 오답풀이는 도와달라고 하는데, 고학년이라고 해도 제대로 이해 못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을 꼭 짚어주고 넘어가야 이 후에 공부도 잘 될 수 있다고 봅니다.

- 초6 아들을 둔 김지원님

 

 

 

  중학교 초반까진 도와줘야 해요

 

혼자 공부하는 방법을 찾도록 돋는 게 중요하지만, 그렇다고 전적으로 맡기는 것은 무관심인 것 같습니다. 중학교 가면 새로운 공부 유형과 시험의 시작이기 때문에 엄마의 도움이 필요하고, 아이 또한 엄마의 도움을 받게 됩니다.

- 중1 딸을 둔 심여주님

 

 

 

  적당한 잔소리는 혼자하는 습관을 잡아줘요

 

학습 전반에 걸친 계획을 세우는 일에 빈틈이 보인다면 2~4주정도의 큰 계획은 엄마가 잡아주고 적당한 잔소리로 아이를 흐트러지지 않게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 훑어볼 때는 엄마가 쉽게 설명해주면서 이해를 돕고, 시험 일주일 전부터는 혼자 하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 초5 아들을 둔 공선주님

 

 

 

 

 

대교 교육을 말한다

 Don't 

 

  안절부절 하다 성취감 맛볼 경험 놓쳐요

 

엄마가 하나라도 놓칠까봐 안절부절 하면 아이는 중학교에 가서 실력 발휘를 제대로 못하기때문에 조금 부족해도 아이 스스로 채워 봐야 성취감을 맛볼 수 있으므로 아이를 위해 반드시 놓아야 합니다.

- 고3, 고1 자녀를 둔 최현주님

 

 

 

  선수는 아이, 엄마는 응원단

 

아이가 엄마에게 순응하지 않는 날부터 학습 개입은 끝났다고 봐야합니다. 그럴 경우, 아이에게 스케줄러를 선물하거나 시험 자료를 놓아두는 등 돕고 응원하는 것을 아이는 원합니다.

- 중2 자녀를 둔 최선영님

 

 

 

  믿고 놔두는게 좋아요

 

아이가 혼자 공부하면 꼼꼼히 알지 못할 것 같아 불안할 수 있씁니다. 하지만, 믿고 놔둬야 스스로 하는 습관이 생깁니다. 설사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스스로 공부한 점을 인정하고 용기를 북돋아주니 차차 욕심을 가지고 계획성 있게 준비하기 시작하더라구요. 한 두번 시행착오를 넘기면 머지않아 엄마와 아이 모두 편해집니다.

- 초6 딸을 둔 김영아님

 

 

 

언제까지 엄마가 아이의 공부를 봐줄 수는 없습니다. 조금씩 아이 혼자 하는 습관이 생길 수 있도록 옆에서 많이 격려하고 응원해주세요.

 

 

 

※ 내일을 여는 엄마 MS.Coach 미즈코치)

 

 

 

* 위 글은 대교 '미즈코치' 7월호에 소개 된 글입니다.

'미즈코치'는 대교에서 만든 자녀교육 월간지로 엄마들에게 힘이 되는

알토란 같은 정보만을 모은 월간지입니다.

 

 

 

미즈코치 월간지에 소개된 기사 중 일부는 대교닷컴 홈페이지에서 웹진으로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 대교 미즈코치 웹진

http://www.daekyo.com/membership/MsCoach_View.aspx?BoardId=784

 

 

 

웹진에 소개된 내용외에도 미즈코치 월간지를 구독하시면 더욱 풍성하고 유익한 정보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 미즈코치 정기구독 온라인 신청

http://www.daekyo.com/membership/MsCoach_StandingOrder.aspx

 

 

 

* 전화신청

1588 - 4850

 

 

 

 

 

by 대교 2012. 8. 21. 1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