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습이다', '듣보잡이다', '지못미다' 라는 말들 많이 들어보셨을 텐데요. 의미를 풀어보면 모두 한글을 줄인 줄임말이라는 것을 알 수 있어요. 이전에는 이러한 줄임말들이 유행어처럼 여겨져 몇 개의 단어들로 한정되어 있었는데요. 현재는 무분별한 10대들의 줄임말 사용으로 사회적으로 줄임말 문제점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에요.

오늘은 한글날을 앞두고, 과도한 줄임말이 늘어나는 이유줄임말 문제점에 대해서 살펴볼게요!




줄임말 문제점에 대해서 살펴보기 이전에, 요즘 많이 쓰는 10대 줄임말은 어떠한 것들이 있을까요?


· 버카충 → 버스 카드 충전

· 안물안궁 → 안 물어봤음 안 궁금함 

· 따아 → 따뜻한 아메리카노

· 심쿵 → 심장이 쿵쾅쿵쾅거린다

· 노잼 → 재미가 없다 

· 팬아저 → 팬 아니어도 저장하는 짤

· 빼박캔트 → 빼도 박도 못한다


이 외에도 '치깅스' → '치마 레깅스' , '새등' → '새벽 등교' 등의 10대 줄임말들이 있는데요. 어느 정도 의미를 유추할 수 있는 것도 있고, 의미를 유추하기 어려운 단어들도 상당하네요.



어른들이 무슨 의미인지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로 10대 줄임말들이 늘어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먼저, 영향력이 큰 방송과 인터넷상에서의 무분별한 줄임말 사용을 생각해볼 수 있는데요. 지상파를 넘어 케이블 예능 프로그램들까지 그 인기가 많아지면서 단순히 재미의 소재로 줄임말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어요.

특히, 출연자들의 입담으로 구성되는 프로그램에서는 출연자들의 일상적인 대화가 많은데요. 신세대 용어라고 일컬으며 줄임말을 아무렇지 않게 사용하고, 이를 자막으로 내보내는 경우도 많아요. 비교적 제재가 약한 인터넷보다, 파급력이 상당히 큰 TV 프로그램들이 맞춤법 권장보다 재미를 위해 줄임말 사용을 어떠한 제재 없이 내보내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볼 수 있어요.


또한, 10대들은 다른 세대보다 유행에 민감하기 때문에 장난스럽게 사용하는 줄임말이 더욱 빠르게 퍼지는데요. 더욱 큰 문제는 단순히 줄임말을 쓰는 것을 넘어 욕과 함께 사용하는 것이에요. 이러한 무분별한 줄임말 사용에 대해 명확하게 지도해줄 만한 체계가 없는 것도 현실이에요.



긴 의미의 한글을 간단히 표현할 수 있는 편의성 때문에 줄임말을 선호한다는 입장도 있는데요. 무분별한 줄임말은 우리 한글의 가치를 훼손하는 행동이에요. 언어는 서로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존재하는데, 과도한 줄임말 사용이를 방해하는 원인이 돼요.



또한, 어른과의 대화에서는 자칫 예의에 어긋나 보일 수 있으며, 의미를 모르는 사람에게는 소외감을 느끼게 만들 수 있어요우리말을 파괴하는 것은 아름다운 우리말을 처음 배우는 외국인들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되지 못해요. 언어가 곧 그 나라의 문화이기도 한 만큼 무분별한 줄임말 사용은 가급적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by 대교 2015. 10. 5.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