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은 따뜻한 물과 난로를 사용하고, 뜨거운 음식을 만들 때가 많은데요. 이럴 때일수록 주의해야 할 사고가 바로 어린이 화상사고예요. 아이가 뜨거운물에 데였을때면 엄마와 아이 모두 당황하기 쉬워 화상 응급처치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아이들은 피부가 어른보다 얇아 화상의 정도가 깊고, 아이가 성장함에 따라 흉터도 커질 수 있기 때문에 화상 응급처치방법을 미리 알아두는 것이 좋아요.

오늘은 아이가 뜨거운물에 데였을때 화상 상처를 최소화하는 어린이 화상사고 응급처치방법을 알아볼게요 :)




우선 아이가 뜨거운물에 데였을때에는 신속하게 화상의 원인이 된 물질과의 접촉을 피해야 해요. 그 원인으로는 물과 불, 증기 등이 해당될 수 있어요.

어린이 화상사고가 가벼운 정도라면 화상 부위를 흐르는 찬물로 10여 분간 두어 식혀 주세요. 차가운 얼음은 혈액순환에 무리를 줄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아요. 특히, 소금이나 참기름, 소주 등을 사용하는 민간 화상 응급처치방법은 오히려 가벼운 화상을 크게 만들 수 있으므로 임의로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해요.

가벼운 화상 응급처치방법으로 흐르는 물에 식힐 때에는 물을 세게 뿌리지 않도록 하며, 그릇에 찬물을 받아서 열기를 식혀주셔도 돼요. 



아이가 뜨거운물에 데였을때 그 화상 정도가 깊다면 찬물로 열기를 식히는 화상 응급처치를 한 다음에 신속히 병원에 방문해야 하는데요. 화상 부위가 넓고 깊을 때에는 깨끗한 수건이나 거즈, 붕대 등으로 상처 부위를 감싼 후 병원을 방문합니다. 임의대로 화상 연고를 바르면 연고가 물집에 녹아들어 가 물집의 상처 보호 역할을 방해할 수 있으니 주의하는 것이 좋고, 물집도 터트리지 않도록 주의해주세요. 물집은 2차 감염을 막아주는 역할을 해요.


또한, 뜨거운물에 데였을때 초기에는 접착력이 강한 화상 치료제를 함부로 붙이지 않는 것도 중요해요. 이는 치료제를 떼려다가 물집이 합께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에요.




어린이 화상사고 응급처치방법 또는 병원에서의 치료 후에는 화상 부위를 잘 아물게 하는 것도 중요해요.

뜨거운물에 데인 이후에는 다른 피부 부위와 달리 수분이 부족한 상태가 되는데요. 수분 함유량이 좋은 보습제를 수시로 발라주시고, 상처가 아물고 나서는 흉터 완화밴드를 사용해주는 것이 좋아요.



어린이 화상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뜨거운 물이나 음식이 담긴 그릇, 주전자, 난방 기구 등을 아이가 만지지 않도록 해주세요. 열이 나는 전기 기구는 바닥에 두지 않도록 하고, 전기선이 밑으로 내려와 아이가 잡아당기지 않도록 선을 잘 정리해주세요. 뜨거운 음식이 오가는 식당에서는 아이가 장난치며 돌아다니지 않도록 주의를 주는 것도 매우 중요합니다. 

어린이 화상사고는 부모님들의 작은 주의로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는 점을 꼭 기억해주시길 바랄게요!


by 대교 2016. 1. 4.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