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18년도부터 수능영어가 절대평가로 바뀌는데요. 절대평가 시대에서 보다 좋은 효과를 내는 영어 로드맵은 어떻게 짜야 할까요? 열심히만 하면 누구는 원어민처럼 된다는 영어 잘하는 방법이 효과가 있을까요?

오늘은 절대평가가 두렵이 않은 영어 잘하는 방법을 살펴보려고 해요. 미즈코치와 함께 영어 학습의 목표와 상황에 따른 세 가지 영어 로드맵을 살펴볼게요! :)




대학 입시가 목표인 아이의 영어 잘하는 방법은 입시에 꼭 필요한 학습만 하는 영어 로드맵이 좋아요.

입시제도가 바뀌어도 교육부의 공교육 정상화 방침은 변하지 않는 만큼 학교 수업에 집중하면 충분히 내신과 수능에 대비할 수 있어요. 특히, 내신을 반영하는 수시모집 비율이 늘어나는 추세에 따라 영어 내신 성적에 집중하면 대입에서 성공할 확률이 더 높아져요. 또한, 수시모집에서의 영어 논술과 면접을 대비해 별도로 준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쉬운데요. 수시모집에서의 영어 논술은 제시된 지문을 잘 이해하고 적절한 답을 골라서 쓰는 정도이기 때문에 굳이 무리하게 준비하지 않아도 돼요. 학교 교육과정을 잘 마쳤다면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수준이에요.



영어를 시험 과목을 넘어 좀 더 적극적으로 실력을 키우고 싶어 하는 아이에게 필요한 영어 잘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바로 영어 듣기와 읽기로 실력을 쌓는 것이에요. 아이가 전문 자격시험이나 해외 입시 같은 특화된 목표가 없다면 가정에서도 듣기와 읽기 위주의 학습으로 충분히 영어 체력을 기를 수 있는데요. 듣기와 읽기 위주의 학습은 모국어 습득 과정과 같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의사소통이 가능한 영어로 학습하며 실력을 키울 수 있어요. 특히, 모국어를 배우는 시간만큼 영어도 원어민 수준이 되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해요. 그래서 사람마다 차이는 있지만 적응과정 1년, 발전과정 2년, 심화과정 3년, 총 5~6년 이상은 부모님의 지속적인 관심이 중요해요. 영어 읽기를 꾸준히 하려면 우리말 책을 꾸준히 읽는 것도 필요합니다.



원어민 수준의 영어 실력을 갖추고 싶다면 전문 어학원에서 영어 잘하는 방법을 심화학습으로 배우는 것이 좋아요.

아이가 일상생활의 의사소통 실력을 넘어 해외 유학이나 국제변호사, 영어 특기 입학 등이 목표라면 심화된 프로그램에 관심을 가져보세요. 어학원 프로그램은 최고 수준의 영어 수업을 할 수 있는 기관이라는 평가를 받아요. 다만, 어학원 수업은 장기간 꾸준히 따라가야 하는 만큼 치러야 하는 비용이 만만치 않아요. 말하기, 듣기, 쓰기, 읽기의 네 분야의 수업을 충실히 들으려면 일주일에 3회, 하루에 6~9시간의 공부 시간도 필요해요. 그래서 최고 수준의 에너지와 비용이 드는 영어 로드맵임을 고려해야 해요. 어학원 공부는 언제까지 할 것인지, 그 이후에는 어떻게 실력을 쌓을 것인지 큰 흐름에서 그림을 그리는 것도 중요합니다.

절대평가 시대의 영어 잘하는 방법은 아이의 학습 목표에 따라 영어 로드맵을 짜야 한다는 점을 꼭 기억해주세요! :)




  



by 대교 2016. 2. 25.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