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크리스마스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아이들에게도 연인들에게도 크리스마스는 한 해 동안 손을 꼽아 기다리는 큰 기념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거예요. 그런데 여러분은 혹시 크리스마스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평소 크리스마스를 아기예수의 탄생일, 선물을 주고 받는 날, 그저 쉬는 날 정도로만 알고 있었다면 오늘 알려 드릴 크리스마스의 유래와 역사에 관련된 이야기에 주목해주세요. ^^

 

 

 

 

 

크리스마스는 일반적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기념일을 뜻하는데요, 크리스마스(Christmas)는 영어로 그리스도(Christ)의 탄생을 기념하는 미사(mass)의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의 유래에 대한 설명은 다양하지만, 어느 것도 확실하지는 않다고 전해지는데요, 그 중 로마 역사서에 의하면, 크리스마스는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축제일이었다고 합니다. 이 축제는 서기 336년경 로마에서 시작됐는데요, 어떤 고대문서에는 2세기 때 시작되었다고 기록되어 있기도 합니다.

크리스마스가 12월 25일이 된 것은 로마의 저술가이며 대립교황인 히폴리투스(Hippolytus, 170-235)라는 사람의 주장으로 3월 25일 수태고지(受胎告知)절로부터 아홉 달을 계산하여 그리스도의 탄생일이 12월 25일이라는 결론에 도달했기 때문인데요, 또 다른 설에 의하면, 로마 카톨릭 교회가 4세기 이래 12월 25일을 크리스마스로 정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로마의 농경신을 사투르누스(Saturnus)라고 했는데요, 그 이름에서 Saturn(토성) 그리고 Saturday(토요일)이라는 이름이 나왔다고 합니다. 그 사투르누스의 탄생을 기념하는 축제(Saturnalia)가 12월 17-23일에 있었는데, 그것과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축제일을 합해서 12월 25일 크리스마스를 만들었다는 것이 유력한 가설입니다.

결국 예수 그리스도가 12월 25일에 탄생했다는 역사적 근거는 없는 셈인데요, 세월이 흐르면서 이러한 전설이 굳어진 것이지요.

 

 

 

 

 

 

크리스마스를 약자로 표시할 때는 X-mas라고 하는데요, X는 그리스어의 그리스도(크리스토스) XPIΣTOΣ의 첫 글자를 이용한 것으로, 헬라어 알파벳으로 ‘카이’라고 발음하고, 그리스도를 Xristos라고 표기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 첫 글자인 X를 약자로 이용, 그리스도의 의미로 사용해 X-mas를 크리스마스로 발음하는 것입니다.

 

 

 

 

 

산타클로스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착한 아이들에게 선물을 가져다 준다는 전설로 어린이들에게는 아주 친숙한 이름인데요, 산타클로스라는 말은 270년 소아시아 지방 리키아의 파타라시에서 출생한 세인트(성) 니콜라스의 이름에서 유래되었습니다.

 

그는 남을 불쌍히 여기고 동정하여 도와주려는 마음이 지극히 많았던 사람으로 후에 미라의 대주교가 되어, 남몰래 많은 선행을 베풀었는데요, 그의 생전의 이런 자선행위에서 유래, 산타클로스 이야기가 생겨났다고 합니다.

 

또한, 가톨릭에서는 그를 성인으로 여기고 있는데요, 그의 이름은 라틴어로 상투스 니콜라우스인데, 네덜란드 사람들은 산 니콜라우스라고 불렀습니다. 특히 아메리카 신대륙에 이주한 네덜란드인들은 산테 클라스라고 불러, 자선을 베푸는 자의 전형으로 삼았다고 해요.

 

이 발음이 그대로 미국어화 했고, 19세기 크리스마스가 전세계에 알려지면서 착한 어린이들에게 선물하는 상상의 인물이 되어, 어린이들이 정답게 부르다가 '산타클로스'로 변하게 된 것입니다.

 

 

 

 

 

크리스마스에 즐겨 부르는 캐럴은 프랑스 노르망디 지방에서 민중들이 동짓날 원을 그리며 춤추던 노래에서 비롯됐다고 하는데요, 캐럴(Carol)의 어원은 프랑스어 ‘Carole(춤)’과 그리스 고대어인 헬라어 ‘Choraulien(피리 연주에 맞춰 추는 춤)’에서 유래됐다는 두 가지 설이 있습니다.

 

독일에서는 캐럴을 ‘바이나흐트 리트(Weihnacht lied, 성탄 전야의 노래)’라 하고, 프랑스에서는 ‘노엘(Noel, 기쁨의 외침)’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요, 이 캐럴이 교회에서 불리게 된 것은 5세기부터라고 합니다.

 

초기에 캐럴은 거의 구전으로 불러졌으며 그 종류는 500여 곡에 달했다고 하는데요, 캐럴이 악보로 옮겨진 것은 14세기 초이며, 15세기 말에는 궁정 작곡가들이 캐럴을 작곡해 서민들뿐 아니라 왕족과 귀족들도 부르는 노래로 발전시켰다고 해요.

 

바로크 시대 이전부터 불러져 구전되어 온 것으로 알려진 가장 오래된 캐럴로는 ‘저 들 밖에 한밤중에(First Noel)’가 유명하며, 17세기 말엽 오스트리아 성가대 지휘자 프란츠 그루버가 작곡한 ‘고요한 밤, 거룩한 밤(Silent Night, Holy Night)’이 캐럴의 고전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와 관련된 전통 관습들은 대부분 이교도들이 한겨울에 벌이던 농사 및 태양 의식들과 그리스도 탄생에 대한 기념이 합쳐져서 생겨났는데요, 그러면서 점차 음식과 교제, 벽난로의 장작과 크리스마스 케이크, 전나무, 선물과 인사 등이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는 행사가 됐습니다.


이 중 크리스마스트리는 눈 쌓인 겨울밤, 전나무가 많은 산길을 걷고 있던 마틴 루터 킹 목사가 달빛에 의해 아름다운 빛을 발산하고 있는 전나무를 목격하면서 시작됐다고 합니다. 그는 집으로 전나무를 가져와 눈 대신 아름다운 전등으로 장식해 트리를 만들게 되었는데요, 이 전나무 트리가 요즘의 크리스마스트리의 유래가 됐다고 전해지고 있어요.

 

 

지금까지 크리스마스와 산타클로스의 유래를 비롯해 크리스마스와 관련된 숨은 이야기들을 전해드렸는데요, 1년에 한 번 돌아오는 크리스마스를 그저 '선물 받는 날', '노는 날'로만 여길 것이 아니라 그와 관련된 역사와 유래에 대해서도 한 번씩 궁금증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마지막으로 대교 블로그를 찾아주신 여러분 모두 모두 메리 크리스마스~!! ^0^

 

 

 

 

by 대교 2016. 12. 23.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