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중에 갑자기 아기 열날때 초보 부모는 놀라고 당황하기 쉬운데요, 아이의 정상 체온과 발열을 나타내는 온도도 정확히 구분할 줄 몰라 우왕좌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갑자기 아기 열날때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오늘은 갑자기 아기가 열이 날 때 올바르게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

 

 

 

 

 

아기를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한 번쯤 밤중 아이의 갑작스러운 열 때문에 잠 못 이룬 적이 있으실 텐데요, 아기가 갑자기 열이 나는 이유는 바이러스나 세균감염에 의한 염증반응으로 아이 몸을 방어하는 면역체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이가 있는 환경과 상황마다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36.5℃ 이상부터 37℃를 정상 체온으로 간주하는데요, 발열은 37.5℃부터 미열, 38℃ 이상을 열, 40℃ 이상을 고열이라고 합니다.

 

 

 

 

 

아기에게 열이 나는 것은 면역체계가 올바르게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아이 컨디션이 좋거나 또는 잘 자고 있다면 조금 더 두고 볼 수 있습니다. 단, 열이 38℃ 이상 올라가거나 축 처진 경우, 아이가 끙끙 앓으면서 힘들어한다면 바로 해열제를 먹이거나 병원에 가야 합니다.

 

 

 

 

아이의 열을 내리겠다고 해열제 없이 무작정 물수건 찜질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해열제 없는 물수건 찜질은 열이 더 오르거나 감기, 오한 등 아이를 더 위험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해열제를 먹인 후 미지근한 물수건으로 겨드랑이, 등, 다리 등 배를 제외한 몸을 가볍게 닦아주세요. 이때 옷은 전부 다 벗기지 않도록 하고 배는 따뜻하게 보호해줘야 합니다.

 

 

 

 

 

열이 날 때는 탈수가 쉽게 일어날 수 있으므로 충분한 수분 보충이 중요합니다. 반드시 끓였다 식힌 물 또는 끓인 보리차로 수분을 보충해주세요.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아기의 정확한 상태를 아는 것이 중요한데요, 처음 발열한 날과 아이의 체온, 배변 활동 등 아이에게 나타나는 특징적인 증상을 자세하게 기록해두세요.

 

 

 

 

 

아이들의 해열제는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과 이부프로펜(부루펜)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해열제 복용 후 열이 떨어지지 않는다면 성분이 다른 해열제를 교차 복용 시켜주세요. 이때 각각 약의 복용 시간 간격과 복용량을 지킬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갑자기 아기 열날때 올바른 대처방법에 대해 알려드렸는데요, 갑자기 열이 오르는 일은 영유아에게 흔히 일어날 수 있는 현상이니 너무 당황하지 마시고, 오늘 알려드린 대처방법들을 참고하셔서 차분하게 대처해보세요~! ^^

 

 

 

 

 

 

 

by 대교 2017. 5. 31.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