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더위가 연일 이어지면서 땀띠로 고생하는 사람들도 주변에 많이 보여요. 특히나 아기들은 성인에 비해 체온이 높고 피부 면적 당 발한량은 성인에 비해 2배 정도가 높기 때문에 땀띠가 더욱 쉽게 생기는데요, 그래서 이번에는 보송보송하고 쾌적한 여름을 나기 위한 아기 땀띠 관리방법을 살펴보도록 해요. ^^






땀띠란 땀구멍의 일부가 막혀 쌓인 땀으로 염증이나 발진, 물집 등이 생기는 증상을 뜻해요. 땀띠가 생기는 원인으로는 습하거나 더운 환경이 대표적이고, 이 외에도 외부 자극을 받거나 지나치게 땀을 많이 흘리는 경우, 비누를 과다하게 사용하는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어요.


주로 겨드랑이나 목, 머리 등에 잘 발생하는 아기 땀띠는 각질 아래에 나타나는 수정 땀띠와 표피 내 물집이 생겨 빨갛게 피부가 솟아 올라간 모습을 보이는 적색 땀띠, 장기간 적색 땀띠를 방치할 때 나타나는 깊은 땀띠 등으로 구분된답니다.


수정땀띠는 주로 열에 의한 땀 분비 후에 생기는데요, 작고 맑은 물집모양으로 나고 자각증상이 없으며 대부분 치료 없이 자연적으로 치유된다는 특징이 있어요.

반면 적색땀띠는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자주 생기며 붉은 발진모양이고 가렵거나 따가운 증상을 동반해 아이들이 매우 힘들어하는 땀띠예요. 주로 얼굴, 목, 가슴, 사타구니, 겨드랑이에 발생하고 이차 감염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어요. 또, 깊은 땀띠는 장기간 재발성 적색땀띠를 앓는 경우에 발생하며 염증성 변화나 가려움은 없답니다.






아기 땀띠 치료와 예방의 기본은 피부를 시원하게 하는 것이에요.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이용해 실내 온도를 낮춰 땀이 잘 나지 않거나 땀이 쉽게 증발하는 환경을 조성해주면 땀띠의 치료나 예방에 도움이 된답니다.


또, 아이가 땀을 흘린 뒤에는 즉시 씻어 주세요. 옷은 몸에 달라 붙은 것을 피하고 통이 넉넉한 옷을 입혀 통풍을 원활하게 해 주세요. 만약 아이가 땀띠로 인한 가려움을 호소한다면, 냉찜질로 가려움을 가라앉힐 수 있답니다.






아기는 성인에 비해 체온 조절이나 유지 능력이 떨어져 땀을 많이 흘리는데요, 여기에 피부도 연약하기 때문에 겨드랑이 등 살이 접히는 부위에는 땀띠가 나기 쉬워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아기 파우더를 뿌리시는 분들이 많은데, 파우더는 지나치게 많이 바르면 오히려 땀구멍을 막아 역효과를 일으킬 수도 있으므로 주의해서 사용해주세요. 또, 땀이 너무 많이 나는 아기의 경우 살이 접히는 부위에 파우더를 뿌리면 오히려 세균 증식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파우더는 부위를 잘 고려해 사용하시는 게 좋아요. 이 외에도 영유아의 경우 땀 흡수를 위해 아기의 목에 수건을 두르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 역시 오히려 접촉되는 부위의 습도를 높여 땀띠를 만들어내거나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해 주세요.








유모차를 이용이 잦은 분들은 여름철, 통풍을 도와주는 쿨시트는 필수 아이템이에요. 이때 쿨시트는 메쉬 원단으로 만들어주고 땀의 흡수가 잘 되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아요.




린넨 등 시원한 소재의 여름 이불은 아이의 숙면을 도와주는 아이템이에요. 아기들은 몸에 태열이 남아 제대로 잠을 자지 못하고 칭얼대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통기성이 좋은 여름 침구를 구비하면 아이의 잠투정도 줄어들고 아이도 한결 편안하게 잠을 취할 수 있답니다.




아기의 여름옷을 고를 때는 땀을 잘 흡수하는 소재인지, 얼마나 부드러운지 등을 꼼꼼하게 확인해 주세요. 또, 통풍이 잘 되도록 몸에 딱 맞는 옷보다는 한 치수 넉넉한 사이즈를 구입하시는 것이 좋답니다. 간혹 땀띠 예방을 위해 아기를 맨몸 상태로 재우는 분들도 계신데요, 하지만 아기 피부는 외부 자극에 민감하니 맨몸보다는 시원한 소재의 여름옷을 잘 골라주시는 게 좋겠죠?




마지막으로 수딩젤도 효과적인 땀띠 방지 아이템이에요. 요즘처럼 무덥고 습한 날씨에는 피부 진정에 도움이 되면서도 흡수가 빠른 수딩젤이 좋은데요, 로션이나 크림과 비교해도 가볍게 사용할 수 있어 좋아요. 참고로 성인들을 위한 일반적인 제품에는 시원한 느낌을 더하기 위해 에탄올 등 화학 성분을 넣는 경우도 있으므로 성분을 잘 살펴보시거나 유아 전용 제품을 사용하시는 것을 권해 드려요. 수딩젤은 평상시 냉장고에 넣어두면 더욱 시원하게 사용할 수 있고 진정효과도 높아지니 참고해주세요. ^^



이렇게 아기 땀띠의 원인과 관리방법 등을 살펴보았는데 잘 살펴보셨나요? 아기 땀띠는 적절한 실내 온도와 습도를 유지해주며 관리해주면 금새 완화된답니다. 하지만 만약 아기가 참지 못할 만큼 가려워하거나 땀띠 증상이 점점 더 악화될 때에는 병원을 찾아 적절한 약과 연고를 처방 받으셔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주세요!





by 대교 2017. 7. 4.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