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게만 보던 내 아이가 이성친구에 관심이 생겼다면? 유치하다고 방관하거나 안 된다고 뜯어말리면 앞으로 다가올 사춘기 내내 부모님은 아이에게 이방인이 될 수도 있어요. 따라서 우리 부모님들이 초등학생 연애에서 선택할 길은 이제 막 이성에 눈뜨려는 아이들에게 올바른 이성관을 심어줄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연애상담사'가 되는 거예요.








초등학생 연애가 낯설다고요? 사춘기가 빨라지면서 요즘은 초등 4학년 교실에서도 ‘사귄다’는 표현이 본격적으로 등장해요. 또, 요즘 아이들은 이를 숨기거나 부끄러워하기보다는 친구들의 축하 속에서 커플이 맺어지는 분위기를 즐긴답니다. 어울려 노는 정도의 소소한 기쁨에서 커플링 교환이나 밤늦도록 이어지는 문자 메시지에 이르기까지, 아이들의 이성 교제는 벌써 어른의 연애와 닮아 보이는데요, 이러한 이성에 대한 관심은 억압한다고 사라지지 않아요. “말도 안 되는 소리!” “쪼그만 게 커플은 무슨 커플!” 등의 말로 무시하거나 혼내는 것은 의미가 없어요. 이성에게 설레는 마음을 느끼는 것은 발달 단계에 따른 자연스러운 과정이므로 차라리 아이와 솔직하게 대화를 나누도록 하세요. 오히려 아이들이 이성친구를 사귀는 것을 통해 아이가 이성을 이해하는 법을 배우고 건전하게 관계 맺도록 연습하는 기회로 받아들이는 게 현명하답니다. 예상치 못한 아이의 고백에 대처하려면 부모도 예습이 필요한데요, 그럼 지금부터 그 내용을 살펴볼게요.







이성 교제를 시작할 때, 감정적으로 힘들 때, 성적 호기심이 생길 때 아이의 혼란스러운 마음은 질문을 원하지만 부모에게 터놓고 이야기하지 못할 때가 많아요. 아이가 10대라면 이성 교제에 대한 부모의 가치관을 나누어도 좋답니다. TV 드라마를 보거나 뉴스를 읽으면서 종종 접하는 연애 장면과 사회적 이슈에 민망하다고 외면할 일이 아니에요. 그러니 일상생활에서 자연스럽게 이성 교제 이야기를 꺼내 보세요. 드라마를 같이 보면서 “저 주인공 멋있지?” “요즘 커플들은 어떤 선물을 주고받니?” 등의 질문을 던지고 아이의 반응을 살펴보는 것도 방법이에요. 이에 어떤 아이는 시큰둥할 수도 있지만 어떤 아이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 교실 속 천태만상을 들려줄지 몰라요. 또, 부모의 결혼 전 연애 이야기를 들려주거나 학창시절에 좋아했던 이성 친구 이야기를 해주면 아이와 마음의 거리를 좁히는 데 도움이 된답니다.







드디어 올 것이 왔어요. 아이는 마음이 싱숭생숭하긴 한데 이성을 좋아하는 감정이 무엇인지 불분명하고 자신의 감정을 깊이 들여다본 적이 없을 수 있어요. 이에 “그 아이의 어떤 점이 좋니?” “다른 친구들과 그 아이는 어떻게 달라?” 같은 질문을 해 아이가 추상적인 감정을 정돈하게끔 도와주세요. 이런 질문에 수긍할 만한 답변을 한다면 아이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인정해 주고, 자연스러운 성장 과정임을 알려주면 된답니다. 여기에 과학적인 이유를 설명해 주면 아이의 열정을 이해시키기에 수월해요. 사람은 10세 정도가 되면 ‘안드로겐’이라는 뇌 호르몬이 분비되면서 이성에 대한 감정이 싹트기 시작하는데요, 하지만 아직 아이들은 호르몬이 일정하게 유지되지 않기 때문에 쉽게 이성에게 반하고 다시 의심하기를 반복한답니다. 그래서 지금의 설레는 감정이 금세 사라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니 어른이 되기 전에는 이성 교제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알려주세요.







누군가를 좋아하는 마음은 감추려 해도 티가 나게 마련이에요. “누구를 좋아한대요”라는 소문만 무성한 채 머뭇거리는 내 아이는 얼마나 답답할까요? 만약 아이가 상대의 호감을 얻고 싶어 한다면 용기를 북돋워 주면 좋답니다. 이성이든 동성이든 친구를 사귀는 방법은 근본적으로 같기에 좋은 관계 맺기 노하우를 전수한다고 생각하면 돼요. 우선 꼬박꼬박 인사 잘하기부터 시작하게 해 주세요. 평소보다 밝고 길게 인사말을 건네는 것만으로도 호감지수는 높아진답니다.


이어서 상대 친구가 잘하는 것, 좋아하는 것에 관심을 가지고 공유하는 시간이 늘어나면 긍정적인 감정이 싹트기 마련이에요. 잘 보이려고 외모에 집착하거나 값비싼 선물 공세를 펼치는 방법은 옳지 않다는 점은 분명하게 일러 주세요. 더불어 이성 친구에게 감정을 고백하거나 커플임을 공개 선언하는 행동은 신중하게 생각해 보라고 지도해주세요. 서로의 마음을 잘 이해하는 친구로 지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말이에요. 공개 커플이 되어 친구와 학부모, 선생님의 관심을 끌게 되면 그만큼 행동에 제약을 받게 될 수도 있음을 가르쳐 주세요.








이성 교제를 시작한 아이를 둔 부모들은 한결같이 아이가 적정선을 넘지 않을까 고민해요. 휴대전화를 붙들고 산다든지, 공부에 소홀해진다든지, 성적 호기심을 갖게 될까 봐 걱정이 줄을 잇죠. 그렇다고 잔소리를 하기 시작하면 아이는 반감만 갖게 될 거예요. 따라서 이성 교제를 허락하는 대신 반드시 지켜야 할 규칙을 세워 보세요. 이때, 부모가 일방적으로 통보하기보다 아이에게 결정권을 줘야 부모를 감시자로 느끼지 않는답니다.


가장 대표적인 규칙으로는 집에 아무도 없을 때는 친구를 데려오지 않기, 문자 교환은 정해진 시간에만 하기, 밤 10시 이후에는 휴대전화 거실에 두기 등인데요, 이처럼 구체적인 규칙을 만들어야 해요. 또한, 스스로 할 일을 열심히 해야 상대방에게 더 자랑스러운 이성 친구가 될 수 있다고 격려해 주세요.


“그 애는 운동을 열심히 한다니 대단하다” “과학에 관심이 많으니까 과학 잘하는 친구를 좋아하지 않을까?”라고 슬쩍 자극하면 아이의 내적 동기를 부채질할 수 있답니다. 스킨십에 관해서는 아이의 성교육 수준에 맞게 조언해주세요. 나의 몸이 소중하듯 상대방의 몸도 보호해야 하고, 만일 이성 친구가 스킨십을 시도하면 “싫어, 하지마”라고 단호히 말하도록 가르쳐 주세요.







성장의 격동기를 지나는 10대 아이들에게 이성 교제란 일종의 놀이에 해당해요. 사귀기로 해놓고서 언제 그랬냐는 둥 흐지부지하고, 일반적으로 한 달, 길게는 세 달을 못 넘기고 마침표를 찍곤 해요. 이때 별일 없이 지나가면 다행이지만 공감 능력이 발달한 일부 아이들은 슬픔에 잠기기 쉬운데요, 사실 이성 친구를 만드는 일보다 중요한 것은 서로 상처받지 않고 헤어지는 일이라 할 수 있어요. 헤어질 때 상대방을 원망하거나 단점을 지적하며 다투면 좋은 친구로 남을 수 없답니다. “새로 다니는 학원 때문에 시간이 없다” 등의 짧고 객관적인 이유가 헤어지는 이유로 적절한데요, 분명하게 자기 의사를 표현하면 생각보다 쉽게 정리되는 게 초등 아이들의 이성 교제라는 사실을 기억해 주세요.



이렇게 단계별, 상황 별로 초등학생 연애에 현명하게 대처하는 방법을 살펴보았는데 어떠셨나요? 앞서 알려드렸듯, 부모님들은 아이들이 건전한 교제를 할 수 있도록 '감시'가 아닌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셔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기억해 주시길 바라요!





by 대교 2017. 9. 19.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