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집에서 가장 깨끗하게 관리해야 하는 공간'이 어디라고 생각하세요? 많은 분들이 화장실이나, 혹은 잠을 청하는 침실이라 생각하시지만 사실은 음식의 조리부터 설거지까지 식생활과 관련된 모든 것이 이루어지는 공간인 '주방'이랍니다. 주방은 위생 관리에 조금만 소홀히 해도 식중독이나 여타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데요. 오늘은 주방에서 무심코 행동하기 쉬운 실수들을 짚어보고, 주방 위생 관리를 위한 팁을 안내해드릴게요.






칼이나 도마, 행주 등의 주방 도구는 신경을 쓰지만 막상 많은 분들이 간과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수세미'인데요. 수세미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세균과 식중독 균이 발생해 악취를 유발하는 것은 물론 질병의 위험까지 높일 수 있답니다. 특히 수세미는 항상 물기가 남아 있어 습하고 음식물 찌꺼기가 그대로 남은 경우도 있어 제대로 관리하지 않거나 주기적으로 교체하지 않으면 세균이 득실득실한 채로 그릇을 닦게 되죠. 이를 방지하기 위해 수세미는 1일 1회 정도 삶아주거나, 번거로울 경우에는 물에 담가 전자레인지에 2분 이상 돌린 뒤 햇볕에 바짝 말려서 사용하는 것이 좋아요. 또, 사용한 수세미는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이상은 교체하는 것이 좋답니다. 







주방에서 손에 묻은 물기나, 싱크대 상판의 물기를 닦기 위해 사용하는 타월이나 행주. 이러한 행주는 오랫동안 빨지 않거나 물로만 헹군 뒤, 꽉 짜서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하지만 행주나 타올은 사용하다 보면 용도 별로 쓰기 보다는 하나의 행주로 식탁과 싱크대 여기저기를 닦게 되는 경우가 더 많아요. 이렇게 구분 없이 행주를 사용하다 보면 식중독균과 세균이 행주에 번식하기 쉽답니다. 때문에 사용한 행주는 매일 10분 이상 끓는 물에 삶는 것이 좋고, 용도 별로 나누어 사용하셔야 해요. 만약 이렇게 하기 번거롭다면, 1~2회 정도 사용하고 버릴 수 있는 일회용 행주나 타올을 사용하는 것이 주방 위생 관리에 더욱 도움이 된답니다.








뜨거운 음식은 외부에서 식힌 뒤 냉장고에 보관해야 해요. 따뜻한 음식을 냉장고에 바로 넣어 보관하면 음식을 차갑게 만드는데 불필요한 에너지가 소비되는 것은 물론, 냉장고의 내부 온도를 높여 다른 식품과 음식까지 변질시킬 위험이 있기 때문이에요. 








사용 후 남은 날생선이나 육류를 간편하게 사용하기 위해 비닐에만 넣은 채 냉장고에 넣거나, 냉동 상태의 식품을 해동을 위해 냉장칸에 넣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하지만 이렇게 하면 그 과정에서 비닐 사이로 생선이나 육류에서 생성된 즙이 흘러나오게 된답니다. 이는 냉장고 선반을 타고 흘러 다른 다른 음식을 오염시킬 수도 있고, 냉장고 안 악취의 주범이 될 수 있어요. 따라서 비닐 아래 반드시 그릇이나 쟁반을 받친 뒤 보관하는 것이 좋아요.






냉동 식품을 빠르게 해동하기 위해 실온에 장시간 그대로 두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는 식중독균이 발생할 확률을 높여요. 해동할 음식은 전날 미리 꺼내 냉장실에서 천천히 해동시키는 것이 좋으며, 급할 경우 전자레인지용 용기에 옮겨 담아 해동하는 것이 좋아요. 냉동식품의 비닐을 뜯기 어렵다면, 통째로 밀봉이 가능한 지퍼백에 넣은 뒤 차가운 물에 담그고 30~40분 간격으로 물을 갈아주며 해동하는 것이 좋아요. 이렇게 한 번 해동한 식품은 세균 번식의 위험이 있으므로 바로 조리하고 한 번 해동한 식재료는 다시 냉동실에 넣으면 안 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주세요~!






도마는 음식 재료의 특성 별로 전용 도마를 사용해야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도마의 수명도 늘릴 수 있어요. 육류와 어패류처럼 익히지 않은 음식에 특히 많은 세균이 과일이나 채소에 교차 감염되지 않도록 어육류용과 과일채소용은 따로 도마를 구분하여 사용해주세요. ^^ 또, 도18마는 거친 수세미보다는 부드러운 솔을 이용해 흐르는 물로 닦아주는 것이 좋으니 참고해주세요.



이렇게 일상 속에서 놓치기 쉬운, 하지만 주방 위생 관리를 위해 꼭 알아둬야 하는 팁을 안내해드렸는데 잘 살펴보셨나요? 그럼 다음 번에도 알찬 이야기로 여러분을 다시 찾아 뵙도록 할게요. 감사합니다~! ^ㅡ^




<대교 공식 SNS 채널이 더 궁금하다면?>


   




by 대교 2018. 11. 8. 09:00